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美영장 불구 지브롤터가 방면한 이란 유조선 출항

‘아드리안 다르야 1호’로 개명 후 이란 국기도 게양

  • 손철 기자
  • 2019-08-19 09:11:43
  • 정치·사회


영국 자치령인 지브롤터에 억류돼있던 이란 유조선이 선명을 바꿔 출항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이 18일(현지시간) 현지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미국은 앞서 이란 유조선에 대해 압류 영장을 발부했지만 지브롤터 당국이 최종 거부한 것이다.

지난달 4일 영국군의 지원을 받은 지브롤터 당국에 나포됐던 그레이스 1호는 ‘아드리안 다르야 1호’로 명칭을 바꾸고 이날 오후 11시께 지브롤터 해협을 빠져나갔다. 나포된 지 만 45일 만에 풀려난 이 유조선에는 이란 국기가 내걸렸다. AP통신은 유조선의 목적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美영장 불구 지브롤터가 방면한 이란 유조선 출항
지브롤터 당국이 억류중인 이란 유조선/사진=AP연합뉴스

유조선 출항은 지브롤터 법무부가 미국 법무부가 요청한 이란 유조선과 유조선에 실린 210만 배럴의 원유에 대한 압수영장 집행을 거부한 이후에 이뤄졌다.

지브롤터 행정청은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가 유럽연합(EU)에서는 적용되지 않는다면서 미국의 요구에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이란으로부터 선박에 실린 석유가 시리아로 향하지 않는다는 확증을 받은 지브롤터 정부는 지난주 해당 선박의 석방을 결정한 바 있다.

WSJ은 아드리안 다리야 1호의 출항이 이란이 지난달 페르시아만에서 국제 해양 규정 위반으로 나포했던 영국 국적의 유조선 스테나 임페로호 석방에도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손철 기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