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日 7월 무역수지 적자…한국 수출액 6.9% 감소

지난 5월 이후 두 달 만의 적자
미·중 무역마찰 이유로 꼽아
한국 수출액은 9개월째 마이너스

  • 송윤지 기자
  • 2019-08-19 13:47:19
  • 경제·마켓

일본, 무역수지, 7월, 적자, 수출, 수출규제, 무역마찰, 통계, 수입

日 7월 무역수지 적자…한국 수출액 6.9% 감소
일본의 7월 대(對) 한국 수출 통계 자료 /사진제공=재무성 홈페이지

일본의 지난 7월 무역수지가 두 달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특히 한국으로의 수출은 9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일본 재무성이 19일 발표한 7월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일본의 무역수지는 2,496억엔(약 2조 8,082억원) 적자로 나타났다. 수출액은 작년 동기 대비 1.6% 적은 6조 6,432억엔으로 8개월 연속 감소세를 기록했고, 수입액은 1.2% 감소한 6조 8,928억엔으로 나타났다.

교도통신은 7월 무역수지가 적자로 돌아선 이유로 미·중 무역마찰에 따른 중국 경기의 부진을 꼽았다. 실제로 중국 경기 부진으로 대중 수출액이 작년 동월 대비 9.3% 감소했다.

한국에 대한 수출액은 전체적으로 6.9% 감소한 4,363억엔을 기록하면서 작년 11월 이후 9개월째 마이너스(-) 성장세를 이어갔다. 품목별로는 일반기계가 26.7% 급감한 가운데 원동기(-47.4%), 반도체 등 제조장비(-41.6%), 하역기계(-39.5%), 금속가공기계(-36.6%) 등의 감소폭이 두드러졌다. 한국으로의 원료품 수출은 23.4% 감소했다.

반면 한국에 대한 수출 중 비중이 상대적으로 큰 화학제품은 7.5% 늘어났다. 이중 유기화합물 수출은 8.6% 늘어난 237억엔, 의약품 수출은 5.0% 증가한 34억엔, 플라스틱 수출은 11.7% 많은 275억엔으로 집계됐다. 일본 정부가 지난달 초부터 한국을 상대로 고순도불화수소(에칭가스) 등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3개 품목의 수출 규제를 강화한 데 따른 여파는 이번 통계로 명확하게 확인되지는 않았다.

한편 한국에서의 7월 수입액은 작년 동기 대비 전체적으로 8.6% 감소한 2,757억엔에 머물렀다. 이로써 일본이 지난 7월에 한국과의 교역에서 얻은 흑자액은 작년 동기 대비 3.6% 줄어든 1,607억엔(약 1조8,278억원)으로 집계됐다.
/송윤지 인턴기자 yjs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