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국민 10명 중 8명 “올해 일본 안 간다”

특히 호남, 진보·민주당 지지층, 가정주부는 90% 이상 "계획 없다"

  • 신현주 기자
  • 2019-08-19 10:02:29
  • 사회일반

일본. 일본여행. 불매. 일본불매. 리얼미터.

국민 10명 중 8명 “올해 일본 안 간다”
/리얼미터 제공

일본 여행에 대한 불매운동의 열기가 식지 않는 가운데 국민 10명 중 8명이 ‘올해 일본 여행 의향이 없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9일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올해 일본 여행 의향에 대해 국민 여론을 조사한 결과 국민 81.8%는 ‘올해 일본 여행 의향이 없다’고 답했으며 ‘올해 일본 여행 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13.4%에 그쳤다. ‘모름/무응답’은 4.8%였다.

세부적으로 모든 지역, 연령대, 이념성향, 정당 지지층, 직업에서 ‘올해 일본 여행 의향이 없다’는 여론이 대부분이었지만 특히 호남거주자, 진보층, 민주당 지지층, 가정주부 증에서는 90%를 웃돌았다. 올해 일본 여행 의향이 없다’는 응답은 광주·전라(있음 3.4% vs 없음 96.6%), 민주당 지지층(2.0% vs 96.4%), 진보층(4.2% vs 92.4%), 가정주부(5.9% vs 91.4%)에서 10명 중 9명 이상이었다.

이외에도 대구·경북(있음 10.3% vs 없음 87.7%)과 50대(8.9% vs 88.1%)와 60대 이상(12.9% vs 83.8%), 40대(14.1% vs 82.1%), 정의당 지지층(9.4% vs 84.3%)과 무당층(13.6% vs 81.8%), 중도층(14.6% vs 80.3%), 여성(10.3% vs 85.6%), 자영업(11.4% vs 83.1%)에서도 ‘올해 일본 여행 의향이 없다’는 응답이 80%를 상회했다. 자유한국당 지지층과 바른미래당 지지층 중에서도 응답자의 2/3가 ‘의향이 없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4.4% 포인트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 및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에서 참조할 수 있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