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손학규 “국론 분열 없도록 조국 지명 철회해달라”

■19일 최고위원회의 발언

손학규, 조국, 문재인, 인사청문회, 바른미래당

손학규 “국론 분열 없도록 조국 지명 철회해달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운데)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9일 “국론 통합이란 정치적 차원에서 더 이상 정치권에서 조국 논란이 나와 국론을 분열시키는 일 없도록 지금이라도 법무부 장관 지명을 철회해달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여기에서 조 후보자의 행위가 위법이냐 아니냐의 문제를 논하고자 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조 후보자가 그동안 청와대 민정수석으로서뿐만 아니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을 통해 사회 분열 행위를 앞장서서 했다”며 “일본 경제 보복에 관해서도 친일과 반일을 편 가르는데 앞장서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 후보자의 인사는 한마디로 정권 최고 핵심 실세에 대한 코드 인사라고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손 대표는 “정권이 지금과 같이 국난이라고 얘기해도 좋을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국론의 통합”이라며 “국론 통합에 가장 크게 역행하는 이러한 코드인사를 대통령이 했어야 하는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에 대한 논란이 정치판과 언론에서 더 이상 나와 국론을 분열시키는 일이 없도록 지금이라도 지명을 철회해달라”고 요청했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