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황교안 “대한민국 살려야..장외·원내·정책 3대 투쟁 전개”

“문재인 정권..자유민주주의 기본 가치 무너뜨려"

황교안, 자유한국당, 구국투쟁

황교안 “대한민국 살려야..장외·원내·정책 3대 투쟁 전개”
황교안(오른쪽 두번째) 한국당 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는)24일 광화문 광장에서 대한민국 살리기 구국투쟁을 시작으로 장외투쟁·원내투쟁·정책투쟁의 3대 투쟁을 동시에 전개하는 강력한 대여투쟁을 펼쳐가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저지하고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 구국투쟁을 시작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특히 “문재인 정권은 경제·민생·안보는 물론 법치·통합·공정·평등과 같은 자유민주주의의 기본 가치마저 모두 무너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총체적으로 실패한 정권임에도 이 정권은 폭정과 실정에 대해 반성하고 고치기는 커녕 좌파경제실험과 굴종적 대북정책을 끝내 고집하고 있다”며 “국민을 편 가르고 갈등을 증폭시켜 선거에 이길 궁리만 하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북한이 미사일을 쏘고 대한민국 국민들을 능멸하는데도 (정부는) 한마디 반박도 없다”며 “오히려 11월 한국·아세안 정상회의에 김정은 공식 초청을 검토한다”고 전하며 “나라가 이 지경인데 총선용 북풍만 바라보고 나라 무너뜨리는 이 정권에 더 이상 변화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했다.

그는 “앞으로 펼칠 당 투쟁은 이전과는 전혀 다른 새롭고 강력한 투쟁이 될 것”이라며 “거리에서 싸우고 국회에서 싸우고 민생현장에서 싸우는 동시다발 전방위적 투쟁으로 이 정권의 좌파 폭정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했다.

한편 황 대표는 장외투쟁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장외투쟁에 대해 일부 염려의 목소리가 있지만 우리가 구국의 열정과 진정성으로 싸운다면 우리는 결국 하나 되어 싸워 이길 것”이라고 했다. 김도읍 의원도 이날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원내에서만 대정부 투쟁을 하면 당에서 뭐하냐는 지적이 온다”며 “국가의 안위를 위해 할 수 있는 것에 최선을 다하는 것으로 봐달라”고 말했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