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피플

제인 폰다 남동생 원로배우 피터 폰다 별세

  • 박현욱 기자
  • 2019-08-18 17:43:23
  • 피플
제인 폰다 남동생 원로배우 피터 폰다 별세

할리우드 원로배우 피터 폰다(79·사진)가 폐암과 호흡기 합병증으로 투병하다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자택에서 별세했다. 피터는 헨리 폰다의 아들이자 제인 폰다의 남동생이다.

피터는 1969년 반(反)문화 클래식 무비 수작으로 꼽히는 ‘이지 라이더(Easy Rider)’에서 잭 니컬슨, 데니스 호퍼와 열연해 스타덤에 올랐다. 그는 ‘이지 라이더’의 각본 작업에도 참여해 오스카상 후보로도 올랐다. 또 1997년작 ‘율리스 골드(Ulee’s Gold)’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최근에는 ‘더 패션 오브 에인 랜드(The Passion of Ayn Rand)’로 2000년 골든글로브상을 받았다. 피터는 세 번 결혼했고 딸 브리짓 제인 폰다도 배우로서 두각을 나타냈다. 그의 누나인 제인은 “우리 가족의 이야기꾼인 남동생을 잃은 슬픔이 너무 크다”고 애도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