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히말라야 직지원정대 유해 국내 송환…文 대통령 “따뜻하게 잠드시길”

히말라야 직지원정대 유해 국내 송환…文 대통령 “따뜻하게 잠드시길”

히말라야 등반 도중 실종됐던 ‘직지원정대’ 대원들의 유해가 17일 국내로 송환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유가족과 동료들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하며 두 대원이 가족의 품에서 따뜻하게 잠들기를 바란다”며 고인들을 추모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남긴 글에서 “우리 산악인 고(故) 민준영·박종성 직지원정대원이 돌아왔다”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08년 파키스탄 차라쿠사 지역 미답봉을 올라 히말라야 유일의 우리 이름인 직지봉이라 명명하도록 했고 2009년에는 안나푸르나 히운출리 북벽 직지 루트를 개척하던 도중 실종됐다”며 “히말라야 설원에 잠든 지 꼬박 10년 만의 귀향”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년, 가족들과 동료들은 마음속에서 두 대원을 떠나보내지 못했다”며 “안나푸르나가 이 간절한 마음을 받아들였다고 생각한다. 잘 돌아오셨다”고 말했다.

이어 “오직 자신들의 힘으로 등반해 우리 금속활자본 직지를 세계에 알리고자 했던 두 대원은 진정한 ‘알피니스트’(모험적인 등산가)였다”며 “국민들은 두 대원의 도전 정신과 이를 알리고자 했던 직지를 매우 자랑스럽게 기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히말라야에는 아직 우리 산악인 100여 명이 잠들어 있다”며 “산악인들이 가슴에 품은 열정은 우리 모두에게 용기를 가지게 하며 두 분 대원이 우리 곁으로 돌아온 것처럼 언제나 실종 산악인들의 귀향을 염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직지원정대는 2006년 충북산악구조대원을 중심으로 해외원정등반을 통해 현존하는 금속활자 인쇄본 중 가장 오래된 직지를 전 세계에 알리고자 결성한 등반대다. 두 대원은 2008년 6월 히말라야 6,235m급 무명봉에 올라 히말라야에서는 유일하게 한글 이름을 가진 ‘직지봉’을 탄생시켰다.

그러나 2009년 9월 직지원정대의 일원으로 히운출리 북벽의 신루트인 ‘직지 루트’ 개척에 나섰다가 그달 25일 오전 5시 30분 해발 5,400m 지점에서 베이스캠프와 마지막으로 교신하고 난 뒤 실종돼는 사고를 겪었다. 10년이 지난 지난달 말 북벽 아래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한편 문 대통령은 노무현 대통령 탄핵을 계기로 청와대 민정수석에서 사퇴한 2004년과 대선후보 시절이었던 2016년 히말라야를 등반한 바 있다. 이후에도 줄곧 산악인들에 대한 애정을 수차례 드러냈다. /윤홍우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