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심상정 “한국당 무분별한 색깔론 우려”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사노맹’ 논란 관련
오신환 “용공 혐의는 부적절한 색깔론”
설훈 “사노맹 관련자 모두 사면복권돼”

심상정, 조국, 법무장관, 사노맹, 황교안, 자유한국당

심상정 “한국당 무분별한 색깔론 우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자유한국당에 “무분별한 색깔론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다”고 16일 밝혔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국가 전복을 꿈꾸는 조직에 몸 담았던 사람으로 법무부 장관은 부적격하다”고 말하는 등 이념 공세를 펼치자 이에 대한 우려를 표한 것이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국민들은 투명한 물속에서 후보자의 자질과 능력을 검증하기 바라는데, 한국당은 시뻘건 녹물을 쏟아 부어 후보자 검증을 오히려 방해하고 있다”며 “문제 제기와 검증이 필요하다면 청문과 정에서 절차에 따라 하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한국당은 조국 전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되자 그의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활동 이력을 두고 문제를 제기했다. 황 대표가 지난 12일 “국가 전복을 꿈꾸는 조직에 몸 담았던 사람으로 법무부 장관은 부적격하다”고 말한 데 이어 나경원 원내대표는 15일 “‘20대 뜨거운 심장’은 너무나도 뜨거웠던 나머지, 50대 위험한 심장이 되어버렸다”며 “과연 법무부 장관직에 올라선 조국 장관은 국가보안법대로 종북주의자들을 처벌할 것인가? 나는 그런 기대를 갖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청문회를 열기도 전에 장관후보자의 ‘낙마’ 혹은 ‘입각’을 정해놓고 정치공세에 열을 내는 구태정치에 상당한 우려를 표한다”며 “정의당은 ‘답정No’, ‘답정Yes’ 모두 거부한다. 철저한 인사검증 절차를 지켜보고, 국민의 상식과 눈높이에 맞춰 판단하겠다”고 강조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역시 16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사노맹 활동으로 이미 실형을 선고받고 국가에 의해 복권조치까지 된 마당에 ‘용공’ 혐의를 다시 재기하는 것은 부적절한 색깔론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도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나와 “사노맹 사건 자체를 국제엠네스티가 1994년 연례보고서를 통해 사건 자체가 불공정한 재판을 받고 있고, 양심수라고 규정했다”며 “1999년 사노맹 관련자가 모두 사면복권됐는데 이런 사실을 가지고 지금 와서 따지는 것이 웃기는 이야기”라고 꼬집었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