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속보]日아베, 'A급전범 합사' 야스쿠니신사에 공물 보내… 참배 여부 '관심'

[속보]日아베, 'A급전범 합사' 야스쿠니신사에 공물 보내… 참배 여부 '관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A급 전범 합사 야스쿠니신사에 공물을 보냈다고 15일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자민당 총재 특별보좌관을 통해 야스쿠니신사에 ‘다마구시’(玉串·물푸레나무 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라는 공물을 보냈다.

아베 총리가 패전일에 이 공물을 보낸 것은 지난 2012년 12월 2차 집권 후 7년 연속이다.

한국은 광복절이지만 일본의 태평양전쟁 종전기념일이기도 한 이 날 아베 일본 총리가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할 지 관심이 모아진다.

[속보]日아베, 'A급전범 합사' 야스쿠니신사에 공물 보내… 참배 여부 '관심'
작년 8월 15일 일본 제국주의의 상징인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의 야스쿠니(靖國)신사에서 제국주의시절 군복을 입은 사람들이 모여 있다. /연합뉴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 2013년 12월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해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의 거센 비판을 받은 뒤에는 직접 이 신사를 참배하지 않고 종전일과 봄과 가을의 춘·추계 예대제에 공물을 보내고 있다.

해마다 일본 정치인들은 세계대전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면서 논란을 빚어왔다. 그 안에는 2차 세계대전 A급 전범 14명을 비롯해 전몰자 246만여 명의 위패가 안치돼 있기 때문이다.

이곳에는 일제의 군인이나 군속으로 징용됐다가 목숨을 잃은 조선인 2만 1,181명도 합사돼 있다.

또 전쟁과 전투의 의미를 담은 각종 무기도 함께 전시돼 있어 야스쿠니 신사는 일제 침략전쟁의 상징으로 여겨져 왔다.
/정가람기자 gara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