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F-35B 탑재 가능한 경항공모함 만든다

2020~2024 국방중기계획 발표

군 당국이 수직 이착륙 스텔스 전투기인 F-35B를 탑재할 수 있는 항공모함급 다목적 대형 수송함(3만톤급)을 건조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아울러 전자기펄스탄(EMP) 등 전략무기를 개발한 뒤 오는 2020년대 후반까지 배치하기로 했다. 북한 핵·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WMD)의 위협에 대응하면서 국방력을 고도화하기 위한 결정이다.

국방부는 14일 ‘2020~2024년 국방 중기계획’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내년부터 한국형미사일방어(KAMD) 체계의 방어지역이 확대되고 미사일 요격 능력도 제고된다. 동시에 이지스 구축함에 탑재할 SM-3 함대공미사일도 도입한다고 밝혔다.

다목적 대형 수송함은 사실상 국내 최초의 경(輕)항공모함이다. 국방부는 미국과 유럽의 전례를 참고로 연구개발(R&D)과 설계 등의 절차를 거쳐 2030년대 초까지 다목적 대형 수송함 건조를 추진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EMP는 강한 전자기파를 발산해 반경 1㎞ 내의 전자장비를 무력화하는 첨단 무기로 북한 전쟁지도부를 무력화하는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를 위해 국방부가 5년간 투입하는 국방비는 290조5,000억원이다. 연간 58조원이 넘는 국방비가 소요되는 셈이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