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해외 원정도박' 양현석·승리 입건…상습도박 혐의 적용

'환치기'로 도박자금 조달 의혹도 수사
성매매 및 성매매 알선에 혐의 추가돼

  • 최성욱 기자
  • 2019-08-14 14:57:13
  • 사회일반
'해외 원정도박' 양현석·승리 입건…상습도박 혐의 적용
/연합뉴스

‘해외 원정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와 소속 아이돌그룹 빅뱅의 멤버인 승리가 상습도박 혐의로 경찰에 추가 입건됐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14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상습도박 혐의로 최근 양 전 대표와 승리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양 전 대표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 카지노에서 거액의 도박을 했다’는 첩보를 입수해 내사를 벌여왔다. 도박자금으로 회삿돈이 동원됐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원정도박과 관련한 첩보를 근거로 현재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증거인멸 가능성을 고려해 신속히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양 전 대표가 이른바 ‘환치기’ 수법으로 현지에서 도박 자금을 조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혐의가 드러날 경우 외국환관리법 위반 혐의도 추가로 적용된다.

양 전 대표는 이와는 별도로 성매매 및 성매매 알선 혐의도 받고 있다. 지난 2014년 10월경 양 전 대표의 지인인 동남아시아 재력가 A씨가 해외에서 한국 여성과 성매매를 했고, 이 과정에 양 전 대표가 개입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은 유흥업소 종사자로부터 양 전 대표 측근을 통해 성매매 대금을 전달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계좌분석 등을 진행 중이다. /최성욱기자 secre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