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부산시, 화장품기업과 청년일자리 만든다

2년간 국·시비 13억 원 확보
B-beauty 차세대 청년일자리 프로젝트 진행

  • 조원진 기자
  • 2019-08-14 13:49:44
  • 전국
부산시가 화장품 기업과 손잡고 청년일자리를 만든다.

부산시는 지역 화장품 기업과 청년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는 ‘비-뷰티(B-beauty) 차세대 청년 일자리 육성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행정안전부의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 공모에 선정되면서 확보한 국비에다 시비를 합친 13억원으로 2021년 8월까지 진행한다. 지역 청년이 화장품 기업에서 신사업 연구개발, 기획, 마케팅, 유통 등을 배우는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주관은 부산테크노파크가 맡았다.

부산시에 주소지를 둔 39살 이하 미취업 청년과 부산에 사업자등록을 한 화장품 제조·책임판매업체를 대상으로 오는 26일까지 모집한다. 시는 심사를 거쳐 참여 기업과 청년을 매칭하고 해당 기업에는 1인당 월 180만 원의 신규 채용인력 인건비를 2년간 지원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청년에게는 차세대 산업의 전문인력으로 거듭날 수 있는 정규직 일자리를 제공하는 동시에 지역 화장품기업에 안정적인 인력을 지원해서 청년 실업을 해소하고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부산시 첨단의료산업과 또는 부산테크노파크로 문의하면 된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