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인터뷰] ‘봉오동 전투’ 유해진, ‘기교 ’아닌 ‘바위 같은 진정성’으로

영화 ‘봉오동 전투’ 황해철 역 유해진

  • 정다훈 기자
  • 2019-08-14 16:34:11
  • 영화
소탈함의 대명사였던 유해진이 뜨거운 독립군이 되어 돌아왔다. 그는 온 몸으로 항일대도를 휘두르는 사실적인 액션으로 독립군 황해철과 하나가 되었다. 달리고 달려 봉오동 죽음의 골짜기까지 일본군을 유인했던 이름 없는 독립군의 한명으로 열연한 유해진은 “지금까진 찰흙 같았다면 이번엔 돌멩이 같은 단단한 느낌을 받으실 수 있을 것이다”고 자신했다.

지난 7일 개봉한 영화 ‘봉오동 전투’(감독 원신연 ·제작 빅스톤픽쳐스)는 지난 1920년 6월 독립군이 일본 정규군을 상대로 거둔 첫 대규모 승리 실화를 그린 영화다. 유해진은 독립군들의 큰형 노릇을 하며 분위기를 이끌고, 일본군 앞에서도 뜨거운 눈빛으로 할 말은 하고야 마는 독립군 황해철 역을 맡았다. 유해진은 제 옷을 입은 듯 완벽하게 황해철이 되어 봉오동 골짜기를 누빈다.

[인터뷰]  ‘봉오동 전투’ 유해진, ‘기교 ’아닌 ‘바위 같은 진정성’으로

유해진은 “기교보단 바위 같은, 돌멩이 같은 진정성이 느껴졌다. 그러면서 통쾌함이 같이 묻어났다”고 선택 이유를 밝혔다. 또한 “한 영웅이 아니라 지금은 이름 조차 없는 독립군을 그렸다”며 “진정성을 갖고 임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놓았다. 그의 말 대로 ‘봉오동 전투’ 안에선 보다 단단하고 야무진 돌멩이 같은 유해진을 만날 수 있다.

이름없는 독립군 중 하나였던 황해철을 입체적으로 완성시킨 유해진은 “정말 많이 뛰어다녔다. 육체적으로 원 없이 뛰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것보다 어떻게 진정성 있게 그릴까, 어떻게 진정성 있게 다가가야 될지가 제게 숙제였다”고 작품에 임했던 자세를 전했다.

영화 속에선 ‘어제 농민이었던 사람도 오늘 독립군이 된다’는 대사가 등장한다. 유해진은 “이 대사가 우리 영화가 이야기하려는 부분인 것 같다. 그 부분이 개인적으로 참 와닿았다”고 말했다.

유해진은 대검 ‘항일대도’를 활용한 액션신을 선보인다. 그는 “총을 쏘는 것보다 항일대도를 휘두르는 게 더 큰 통쾌함을 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밝혔다. 감독님과 기교를 부리는 액션을 하지 말자고 했는데, 생존을 위해서도 뭘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로는 무쇠라 엄청 무거웠다. 포스터 촬영을 하는데 무거워서 위로 들기도 버겁더라. 액션을 찍을 때는 똑같이 생긴 가검을 썼다. 그건 무쇠가 아니고 알루미늄인데도 무겁더라. “는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간접적으로나마 독립군을 경험한 유해진. 그는 “독립군들이 힘들었을 거라는 걸 알고 시작했지만 촬영하고 영화를 보면서 이들이 더한 것도 겪었지 않겠나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영화 ‘말모이’에서 우리말 사전 편찬을 위한 자료를 모아뒀던 창고가 털리는 장면을 찍던 중 있었던 일화를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배우들이 실제로 허탈해 하고 통곡했다. 찍은 지 시간이 경과했는데도 그 장면을 찍은 분들이 멍하게 있었다. 실제라면 더하지 않았을까 싶다”

‘봉오동 전투’에서 황해철은 진지함과 웃음의 줄타기를 능숙하게 해낸다. 영화의 숨통을 담당하며 관객들이 숨 고르기 할 틈을 준다. 유해진은 작품의 톤과 분위기를 해치지 않는 선에서의 웃음을 이끌어내기위해 신경 썼다고 했다. “봉오동 전투에서 승리하기에 앞서 알려지지 않았던 희생이 있었다는 것에 영화의 중심 안에서 웃음이 필요했다. 처음부터 너무 묵직하게 가면 무거워지니까, 그 범주 안에서 할 수 있는 농담과 균형을 맞추는 게 과제였다.”

[인터뷰]  ‘봉오동 전투’ 유해진, ‘기교 ’아닌 ‘바위 같은 진정성’으로

[인터뷰]  ‘봉오동 전투’ 유해진, ‘기교 ’아닌 ‘바위 같은 진정성’으로

‘말모이’에 이어서 다시 한번 항일 영화인 ‘봉오동 전투’에 출연했다. 실제로 역사에 광적인 팬은 아니지만, 영화를 통해 많이 배웠단다. “영화 ‘말모이’, ‘택시 운전사’, ‘봉오동 전투’ 등 작품을 해나가면서 역사를 배우는 것 같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는 건 원치 않았다. 그는 “배우는 보여 지는 시나리오와 작품을 따라가는 것 같다. ”며 그 이유로 ‘끌림’을 꼽았다.

“그 순간에 저한테 당시에는 ‘말모이’라는 작품이 끌림이 있었고 이번에는 이 작품이 주는 끌림이 있었다. 자연스럽게 택하게 됐다. 영화는 끌림이다. 그게 재미가 될 수 있고, 의미가 될 수 있죠. 작품을 고민할 때 항상 끌림이 있는지를 생각한다. ‘봉오동 전투’는 메시지도 있고, 후련함과 통쾌함이 있는 승리의 역사란 점이 끌렸다.”

.

최근 일본 불매운동이 일어나고 있는 시국과 맞물려 개봉한 영화이다. 우연히 개봉 시기가 맞물렸을 뿐이다. 이에 유해진은 “영화는 영화의 힘으로 굴러가는 게 맞다고 생각하다. ”고 소신을 전했다.

“지금 시대의 흐름과 별개로, 작품 자체가 관객들이 통쾌함을 느낄 수 있고, 답답함을 많이 풀 수 있는 영화 같다. 지금 분위기와 관계없이 영화적으로 잘 만들어지고 소문이 났으면 좋겠다. ”

[인터뷰]  ‘봉오동 전투’ 유해진, ‘기교 ’아닌 ‘바위 같은 진정성’으로

총 제작비 190억대가 든 대작 영화에서 주연을 책임지고 있다. 주연 배우로서 책임감 역시 막중하다. “늘 어깨가 무섭다. 영화 ‘사자’ 인터뷰를 보니. 박서준 배우가 마음이 무거워진다고 했더라. 저 역시 마찬가지다. 부담감은 분명히 있지만 관객들이 영화가 주는 힘을 받아가셨으면 하는 마음이 크다.”

1920년 6월을 살아낸 독립군의 희로애락을 진정성 있게 그려내며, ‘봉오동 전투’에서 호평을 이끌어냈지만 유해진의 고민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그는 자신을 놓고 ‘내려가는 그래프이다“며 ”정신 바짝 차려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너무 열심히 하고 잘하는 분들이 막 나오지 않나. 조우진씨도 그렇고, (류)준열이도 그렇고, ‘참 잘하는구나’란 생각이 들었다. 진짜 정신 차려야겠다는 생각을 혼자서 많이 한다. 더 열심히 하고자 하는 마음이 크다.”

[사진=쇼박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