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해명나선 조국 "20대 청년에게 뜨거운 심장 있었다...부끄럽지 않아"(속보)

"28년 전 활동 숨긴 적 없어 부끄럽지 않아"

조국, 법무부

해명나선 조국 '20대 청년에게 뜨거운 심장 있었다...부끄럽지 않아'(속보)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14일 오전 ”“28년 전 활동 숨긴 적 없다…부끄럽지 않다”고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서울 종로구 적선동 청문회 준비 사무실에서 일명 ‘사노맹 사건’관련 추가 해명을 내놨다. 그는 “후보자 되고 나니 독재정권 맞섰던 활동이 소환됐다”며 “28년 전, 청년 시절 활동 한 번도 숨긴 적이 없다”고 했다.

조국 후보자는 이어 “28년 전 활동 자랑스러워하지도, 숨기지도 않았다”면서 “비가 오면 빗길을, 눈이 오면 눈길을 걷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20대 청년 조국은 부족했지만, 뜨거운 심장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