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광복절 74주년 맞아 광화문광장 ‘촛불’로 밝힌다

‘강제징용배상’,‘일본불매’ 등 시간·장소별로 다양한 집회 예정

  • 송윤지 기자
  • 2019-08-14 10:14:34
  • 사회일반

광복절, 광화문, 시위, 집회, 74주년, 강제징용, 위안부, 촛불, 아베, 일본

광복절 74주년 맞아 광화문광장 ‘촛불’로 밝힌다
지난 10일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아베규탄 4차 촛불문화제’에서 참석자들이 현수막 펼치기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광복절을 맞아 경제 보복 조처를 감행하는 일본 아베 정권을 규탄하고 광복 74주년의 의미를 되새기는 집회와 관련 행사가 오는 15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열린다.

겨레하나, 민족문제연구소 등 10여개 단체로 구성된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광장에서 ‘광복 74주년, 일제 강제동원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대회’를 연다. 이날 행사는 일본 현지에서 강제동원 피해 문제 해결을 위해 앞장서 온 시민단체들과 연대해 진행된다. 강제동원 피해자 이춘식 할아버지와 양금덕·김정주 할머니 등이 일제강점기 시절 겪었던 아픔을 이야기 한 뒤,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해 시민들이 힘을 모아줄 것을 외칠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아베는 사죄하고 배상하라’ 등의 구호가 적힌 만장 100여 개와 피해자들의 영정 사진을 들고 광화문 대로를 따라 주한일본대사관 앞까지 행진할 계획이다. 또 강제동원 생존 피해자, 유족 등 대표단은 지난 7월부터 시민들이 참여한 서명 용지를 일본대사관 측에 전달할 방침이다.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8·15 아베 규탄 범국민 촛불 문화제’도 같은날 오후 6시 광화문광장에서 열린다. 750여 개 시민사회단체로 꾸려진 아베규탄시민행동은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광복 74주년 8·15 평화손잡기추진위원회 등과 공동으로 참여해 ‘촛불’을 들고 광화문 광장을 밝힐 예정이다. 이들은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동참해줄 것을 호소하고 ‘반일(反日)’이 아닌 ‘반(反)아베’를 외치자고 주장하면서 한·일 양국 간 평화를 위한 시민연대도 강조할 계획이다. 또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폐기와 이를 위한 국민청원 동참을 촉구한다. 이날 촛불 집회는 광화문광장이라는 접근성으로 인해 많은 시민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도 일제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조국통일촉진대회추진위원회, 민중당, 농민의길, 6·15 청학본부 등이 광복절을 맞아 광화문 일대에서 관련 행사·집회를 계획하고 있다.
/송윤지 인턴기자 yjs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