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트럼프 “홍콩 접경으로 中 병력 이동…잘 될 것으로 확신”

홍콩사태 직접 언급 없어 비판
美 최대이익만 고려 해석도

트럼프 “홍콩 접경으로 中 병력 이동…잘 될 것으로 확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홍콩 시위와 관련해 중국 정부가 병력을 홍콩 접경지역으로 이동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트위터에 “우리 정보기관이 알려왔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많은 이들은 홍콩에서 진행되고 있는 문제에 대해 나와 미국 탓을 하고 있다”며 “나는 왜 그런지 상상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올리기 전 기자들과 만나서는 “홍콩 문제는 매우 힘든 상황이다. 매우 힘들다. 우리는 어떤 일이 생길지 지켜보겠다”며 “그러나 잘 될 거라고 확신한다. 중국을 포함해 모두에게 잘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홍콩은) 아주 곤란한 상황이다. 자유를 위해 해결되길 바란다. 중국을 포함해 모두를 위해 해결되길 바란다”며 “평화롭게 해결되길 바란다. 아무도 다치지 않기를 바란다. 아무도 죽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는 홍콩 문제에 있어 사실상 한 발짝 뒤로 물러서 있겠다는 뜻으로 미중 무역갈등과 환율전쟁, 중단거리 미사일 배치 등 안보까지 확산하고 있는 미중 문제와 연계해 홍콩 문제를 보고 있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홍콩 시위도 미국의 국익에 최대한 도움이 되는 쪽으로 대처한다는 뜻이다. 이와 관련해 미국 내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악화일로로 치닫는 홍콩 문제를 직접 언급하지 않는다는 비판도 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