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WP "트럼프 취임 후 '하루 13건' 거짓말해…이민 관련 최다"

WP '트럼프 취임 후 '하루 13건' 거짓말해…이민 관련 최다'

평소 ‘트위터광’으로 알려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년에 2,600차례 이상의 트윗을 날린 것으로 한 때 화제가 된데 이어 취임 후 1만 2,000번이 넘는 거짓말이나 오해 소지가 있는 발언을 한 것으로 조사돼 이목을 끌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12일(현지시간) 자체 팩트체크팀 집계 결과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928일째인 지난 5일 기준으로 1만 2,019회의 거짓말이나 오해 소지가 있는 주장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하루 평균 13번꼴이다.

앞서 팩트체크팀은 지난 4월 26일 기준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거짓 발언이 1만회를 넘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가장 빈번하게 거짓·오해 발언을 하는 분야는 ‘이민’ 관련이었다. 이는 전체 조사량의 20%가량을 차지했다.

특히 이 중에서도 “국경장벽이 건설되고 있다”는 주장이 190번으로 가장 많았다. 이는 의회가 콘크리트 장벽 예산을 좌절시켰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말뚝 울타리나 이미 있는 장벽의 수리를 ‘장벽’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어 경제 분야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경제가 역사상 최상이라고 작년 6월 이후 186회 주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러시아의 2016년 대선개입 의혹인 ‘러시아 스캔들’ 수사 관련 분야도 각각 10%가량의 비중을 차지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무역수지 적자로 돈을 ‘잃었다’는 표현을 166회나 했다. WP에 따르면 무역 적자는 상대국보다 자국이 더 많이 구매한다는 의미에 불과하고, 환율이나 성장률, 저축률, 투자율 등 거시적 요인에도 영향을 받는다.

트럼프 대통령이 역사상 최대의 감세법안을 통과시켰다고 162회 발언한 것 역시 최근 100년간 국내총생산(GDP) 대비 감세 규모로 보면 8번째에 해당한다고 WP는 지적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변형된 것을 포함해 같은 진술을 최소 3번 이상 반복한 사례가 300건이 넘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를 통한 지속적 공격도 총횟수를 더하고 있다”며 “18% 이상의 거짓말과 오해 소지가 있는 주장이 그의 근질근질한 손가락에서 비롯됐다”고 지적했다.
/정가람기자 gara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