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평화당 분당, 야당 구도 재편 태풍의 눈 되나

12일 대안정치, 탈당 후 신당 창당
바른미래당도 당권·비당권 내홍중
'제3지대' 구축까지는 시간 걸릴듯

정계개편, 대안정치, 야당, 유성엽, 정동영

평화당 분당, 야당 구도 재편 태풍의 눈 되나
유성엽 원내대표(왼쪽) 등 민주평화당 비당권파 모임인 ‘대안정치’는 지난 8일 평화당 탈당을 선언했다./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내 신당 창당 준비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소속 의원들이 예고한 대로 12일 탈당한다. 일각에서는 이를 정계개편의 신호탄이라고 보고 있다. 다만 아직까진 ‘태풍의 눈’이 형성되는 단계로 당장 ‘제3지대’가 구축되기 위해선 시간이 필요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대안정치 수석대변인을 맡고 있는 장정숙 의원은 11일 서울경제와의 통화에서 “정동영 대표와는 정체성이 맞지 않는다”며 “루비콘 강을 건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안정치는 무소속 호남계 의원들 및 바른미래당 호남계 의원들과의 화학적 결합을 통한 신당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바른미래당 호남계 의원 등이 당장 대안정치 주도의 정계개편을 거부하면서 야당 구도가 재편되려면 또 다른 ‘명분’이 필요해 보인다.

우선 평화당 탈당을 예고한 김경진 의원은 “당이 전국규모가 되지 않으면 (입당은) 의미가 없다”며 “무소속으로 활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무소속의 손금주 의원 역시 대안정치 합류에 뜻을 보이지 않고 있다. 여기에 바른미래당 역시 평화당과 마찬가지로 당권파와 비당권파로 나뉘어 극심한 내홍을 겪고 있는 상황이지만 정계개편이 당장 이뤄지긴 힘들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대안정치 출범식에 모습을 드러냈던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은 “바른미래당이 주도해 당이 제3지대에 합류하는 데 역할을 하겠다”며 유성엽 대안정치 대표와 입장 차를 보이고 있다. 또한 비교섭단체인 평화당과 달리 바른미래당의 경우 교섭단체로서 어느 한쪽이 탈당할 경우 사정이 달라진다. 특히 한국당과의 보수통합에 있어 한국당 내부 반발 등의 장애물을 넘어야 하는 상황이다. 다만 박 의원은 “계기가 있으면 정계개편은 급물살을 타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