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대형뱀 맨손으로 잡은 여교사 "수업 집중 안 하길래"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서부 한 중·고교 수학교사
"아이들이 수업에 집중하지 못하고 호들갑 떨길래"

인도네시아, , 술라웨시섬, 학교, 교사

대형뱀 맨손으로 잡은 여교사 '수업 집중 안 하길래'
수야스티니 교사 / 일간 콤파스

인도네시아의 20대 여교사가 학교에 들어온 3m 길이에 육박하는 대형 비단뱀을 맨손으로 잡아 화제다.

11일 데틱뉴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8일 오전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서부 마무주의 한 중·고교 운동장에 길이 2.7m의 비단뱀이 돌아다녔다. 학생들은 뱀을 보고 동요하기 시작했다.

그러자 이 학교 수학교사인 푸투 아유 수야스티니(27)가 자발적으로 나서 뱀을 잡았다. 학생 여러 명도 선생님 옆에서 뱀을 붙잡아, 뱀이 선생님을 물지 못하게 돕기도 했다.

대형뱀 맨손으로 잡은 여교사 '수업 집중 안 하길래'
수야스티니 교사 / 데틱뉴스

수야스티니는 “뱀을 잡아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며 “뱀 때문에 아이들이 수업에 집중하지 못하고 호들갑을 떨어 이런 행동을 했다”고 전했다. 이 교사는 “약간의 공포감이 있었지만, 다들 불안해하는 것보다 빨리 뱀을 잡아서 서식처로 돌려보내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이 학교 교장은 인근 주민들에게 뱀을 안전한 곳에 옮겨달라고 부탁했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