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전문] 선미, 악성댓글 및 허위사실 유포자 고소 예정.."합의나 선처 없다"

  • 김주희 기자
  • 2019-08-09 17:08:44
  • TV·방송
가수 선미가 악성 댓글 작성 및 허위사실 유포자들에 대한 법적 대응한다.

[전문] 선미, 악성댓글 및 허위사실 유포자 고소 예정..'합의나 선처 없다'
사진=양문숙 기자

오늘 선미의 소속사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는 “선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악의적인 비방과 근거없이 날조된 허위 사실에 기반한 게시물 및 댓글을 작성하고 유포시킨 일부 악플러들에 대한 벅정대응을 시작한다”고 전했다.

이어 “익명성에 기대어 쏟아낸 비방과 욕설은 명백한 범죄행위이며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젤리피쉬 측은 앞으로도 자사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을 노력을 기울일 것이며 ‘미야네’ 여러분의 제보가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팬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선미는 오는 27일 컴백을 앞두고 있다.

→ 다음은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선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악의적인 비방과 근거없이 날조된 허위 사실에 기반한 게시물 및 댓글을 작성하고 유포시킨 일부 악플러들에 대한 법적 대응을 시작합니다.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제보를 통해 확보되어 있는 각종 증거 자료를 토대로 법률대리인의 도움을 받아 강력한 법적 대응 절차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익명성에 기대어 쏟아낸 비방과 욕설은 명백한 범죄 행위입니다. 이에 당사는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며, 향후 발생하는 피해 사례에 대해서도 합당한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엄정 대응할 방침입니다.

더불어 팬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 드립니다. <미야네> 여러분의 제보가 큰 도움이 되고 있는 만큼 악의적 게시물에 대한 자료를 갖고 있는 분들은 아래 메일로 제보 부탁드립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자사 아티스트가 익명의 가면을 쓰고 뱉어낸 악의적인 글들로 인해 고통받는 상황을 묵과하지 않고,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입니다. 이러한 노력이 모여 더 성숙하고 건전한 인터넷 문화가 조성되기를 기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