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편애중계' 서장훈·안정환·김병현, 스포츠 스타 레전드의 만남 중계

  • 최재경 기자
  • 2019-08-09 07:32:08
  • TV·방송
MBC 새 파일럿 예능 ‘편애중계’에서 서장훈, 안정환, 김병현 스포츠 레전드스타 3인방의 만남이 그려진다.

'편애중계' 서장훈·안정환·김병현, 스포츠 스타 레전드의 만남 중계
/사진=MBC_편애중계

9일 방송될 ‘편애중계’는 서장훈X붐, 안정환X김성주, 김병현X김제동으로 이뤄진 세 편애중계진이 인생이라는 링 위에서 작은 도전을 앞두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직접 현장으로 달려가 오롯이 내 선수만을 편애하고 응원하며 그들의 도전을 중계하는 프로그램이다.

방송에 앞서 서장훈, 안정환, 김병현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특히 이들의 만남을 ‘편애중계’의 캐스터 김제동, 김성주, 붐이 중계해 눈길을 끌었다. ‘편애중계’ 맛보기로 스포츠 스타들의 첫 만남을 중계해본 것이다. 각자 자신의 파트너가 등장할 때마다 환호를 보내며 편애하는 모습을 통해 앞으로 보여줄 편애중계진들의 활약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먼저 김성주는 안정환이 제일 먼저 등장하자 환한 미소를 보이며 “축구 선수들이 시간 약속을 아주 잘 지킨다. 축구 쪽이 좀 더 시간관념이 있는 게 아니냐”라며 칭찬했다. 그동안 다양한 방송을 통해 환상의 호흡을 보여준 안정환과 김성주가 보여줄 특급 케미가 또 한 번 빛을 발할 예정이다.

뒤이어 서장훈이 등장하자 파트너 붐은 서장훈의 이력을 폭풍처럼 읊기 시작했다. 사심을 가득 담은 편애 멘트를 남발하며 서장훈을 추켜세웠다. 이후 김병현이 등장하자 김제동이 바빠지기 시작했다. “동양인 최초 월드시리즈 우승의 주역”이라며 “반지 두 개”를 강조했다.

각 분야에서 최고를 자랑하는 서장훈, 안정환, 김병현이 나눈 첫 대화의 주제는 역시 운동이었다. 특히 서장훈은 과거 야구를 배웠던 경험을 털어놓으며 김병현과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러한 모습에 김제동은 “서장훈은 전형적으로 후배들이 싫어하는 스타일”이라며 “옛날 이야기만 한다”고 디스했고, 이에 붐은 “역사가 있어야 현재가 있다”며 서장훈을 감쌌다.

세 명의 캐스터는 아직 본격적인 경기가 진행되지 않았음에도 불꽃튀는 입담 대결을 펼쳤다. 서로의 파트너를 편애하고 다른 사람의 파트너는 챙기지 않는 모습을 통해 ‘편애중계’의 본격적인 재미를 엿볼 수 있게 했다. 스포츠 레전드스타 3인과 입담꾼 캐스터 3인이 보여줄 환상적인 궁합에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지금까지 그 어디에도 없었던 색다른 중계방송 MBC 새 예능 파일럿 ‘편애중계’는 오늘 9일 금요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