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편애중계' 서장훈vs안정환vs김병현 끝없는 견제

  • 최재경 기자
  • 2019-08-06 07:31:07
  • TV·방송
오롯이 내 선수만을 편애하고 응원하며 그들의 도전을 중계하는 MBC 새 파일럿 예능 ‘편애중계’의 인터뷰 영상이 공개됐다.

'편애중계' 서장훈vs안정환vs김병현 끝없는 견제
/사진=MBC_편애중계



5일 공개된 인터뷰 영상에서는 ‘편애중계’의 해설위원과 캐스터들의 중계 노하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벌써부터 3팀의 불꽃튀는 신경전이 그려져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먼저 서장훈과 붐은 “다른 팀보다 확실하게 재미를 우선으로 한다. 재미있게 다가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안정환 해설위원과 김성주 캐스터는 많이 봤던 그림”이라며 “노잼”이라고 견제해 웃음을 안겼다. 특히 붐은 “서장훈과 같이 레크리에이션 학과 출신이라는 공통점이 있다”고 언급해 같은 팀 서장훈을 당황하게 만들기도 했다.

김병현은 “야구를 실생활에 접목시켜서 한번 판단을 해보겠다”고 자신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또한 벤치클리어링을 예로 들며 무조건적으로 우리 편을 응원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그 어떤 상황에서도 편애를 보여주는것이 중계 노하우라고 밝힌 이들의 활약이 주목된다.

그 동안 다양한 방송을 통해 찰떡 호흡을 보여온 안정환과 김성주는 중계 노하우를 묻는 질문에 “그런 질문을 던지는 것 자체가 실례”라며 “우리를 잘 모르나보다. 스포츠를 안좋아하나 봐”라는 위트있는 대답으로 자신감을 드러냈다. 더불어 “(다른 중계팀은) 우리가 몸이 아프거나 갑자기 긴급한 일이 생기면 그 때 들어오는 사람들”이라며 서장훈,김병현 팀을 디스해 세 중계팀이 보여줄 경쟁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편애중계’는 서장훈X붐, 안정환X김성주, 김병현X김제동으로 이뤄진 세 편애중계진들이 중계차를 타고 장소 불문, 남녀노소 불문, 응원이 필요한 사람들을 직접 찾아가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내 편만을 응원하며 중계하는 프로그램이다. 색다른 중계방송 MBC 새 예능 파일럿 ‘편애중계’는 오는 9일 금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