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기획·연재

[오늘의 경제소사] 1772년 폴란드 1차 분할

기득권층 매국행위로 망국

[오늘의 경제소사] 1772년 폴란드 1차 분할

1772년 8월5일 러시아와 오스트리아·프러시아가 폴란드 분할 조약을 맺었다. 한반도 면적에 해당하는 땅을 빼앗긴 폴란드·리투아니아 연합의 국토는 이전의 71.21% 수준으로 작아졌다. 제1차 분할에 폴란드인들은 격분했으나 21년 뒤인 1793년에는 더 많이 빼앗겼다. 2차 분할 뒤 국토는 30%도 남지 않았다. 1795년 세 나라는 남은 땅도 모두 찢어 가졌다. 망국(亡國)! 폴란드는 123년이 지난 1918년에야 독립을 되찾았다. 14~16세기까지 유럽의 강대국으로 군림하던 폴란드가 왜 이렇게 됐을까.

두 가지 탓이다. 종교적 편견과 나라야 어찌 됐든 나만 살겠다던 기득권 세력의 매국 행위. 1384년 24세 리투아니아 대공과 12세 폴란드 공주의 결혼으로 성립된 폴란드·리투아니아 연합은 빠르게 성장하며 역대 최강자로 떠올랐다. 싸움에서도 용명을 떨쳤다. 훗날 독일 통일을 주도할 프로이센도 신하로 거느렸다. 나라를 세우려다 폴란드에 깨졌던 튜턴기사단이 신하를 자처하며 눌러앉은 게 프로이센의 원류다. 러시아는 모스크바를 점령한 폴란드가 가톨릭 개종을 강요하자 미하일 로마노프가 1612년 세운 나라다. 폴란드가 종교의 자유를 인정했다면 스웨덴과 폴란드·러시아를 아우르는 국가가 탄생했을지도 모른다.

오스트리아가 1683년 오스만투르크 군에 의한 비인의 함락 위기에서 벗어난 것도 폴란드의 도움 덕분이었다. 중세 때는 게르만족의 슬라브권 진입을 막았던 폴란드가 망한 가장 큰 이유는 귀족 민주주의. 인구의 10%(프랑스 3%·영국 1%)를 차지한 귀족들이 구성한 의회 ‘세임(Sejm)’은 만장일치제여서 입법 자체가 어려웠다. 2세기 동안 150회 열린 의회 가운데 53회는 어떤 법률도 못 만들었다. 러시아가 공공연히 침략해도 뇌물을 받은 몇몇 의원의 반대로 대응조차 못했다. 귀족층의 특권을 제한하고 균형외교를 취하려던 국왕도 없지 않았으나 귀족들의 반란에 맞부딪쳤다.

내전이 국제적으로 비화하고 러시아와 프로이센·오스트리아·프랑스·오스만투르크의 이해관계가 얽히며 피해는 폴란드가 홀로 뒤집어썼다. 망국 직전 폴란드는 나폴레옹에게도 버림받았다. 기득권 유지와 외세 의존에 의한 망국은 폴란드만의 문제일까. 코페르니쿠스와 쇼팽, 퀴리 부인 같은 천재를 배출한 폴란드의 슬픈 역사가 오늘날 한국에서도 보이는 것 같다. ‘일정 인구 이상의 온대권 국가 가운데 강대국이 아닌 두 나라’가 바로 폴란드와 한국이란다.
/권홍우선임기자 hong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