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커런트 워' 정정훈 촬영감독의 완벽한 영상미, 베니슨 포스터 공개

  • 김주원 기자
  • 2019-08-01 17:18:30
  • 영화
한국과 할리우드를 넘나드는 정정훈 촬영감독의 참여로 영상미에 대한 기대감도 높이고 있는 <커런트 워>가 압도적인 영상미를 미리 만나볼 수 있는 베니슨 포스터를 전격 공개했다.

'커런트 워' 정정훈 촬영감독의 완벽한 영상미, 베니슨 포스터 공개
사진=우성엔터/이수C&E

할리우드에 진출해 세계적인 감독들의 러브콜을 받고 있는 정정훈 촬영감독이 <커런트 워>의 촬영을 맡아 다시 한 번 관객의 눈길을 사로잡을 영상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커런트 워>는 발명가이자 쇼맨십 천재 ‘에디슨’(베네딕트 컴버배치)과 그의 파트너 ‘인설’(톰 홀랜드)에 맞선 ‘테슬라’(니콜라스 홀트)와 ‘웨스팅하우스’(마이클 섀넌)가 펼친 단 하나의 역사가 되기 위한 빛의 전쟁을 그린 작품.

<신세계>, <아가씨> 등 국내를 넘어 <스토커>, <그것>으로 할리우드까지 사로잡은 정정훈 촬영감독은 <스토커>를 촬영하며 할리우드에 진출, 이후 스티븐 킹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한 <그것>에 참여해 클래식하고 감각적인 공포를 고스란히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그는 <호텔 아르테미스>, <커런트 워>를 연달아 작업하면서 명실상부 할리우드 최고의 촬영감독으로 등극했고 최근에는 <새벽의 황당한 저주>, <베이비 드라이버>를 연출한 에드가 라이트 감독의 신작 <라스트 나이트 인 소호>의 촬영을 맡아 화제를 모았다. 정정훈 촬영감독은 <커런트 워>를 통해 아직 전기의 시대를 준비하고 있는 1880년대의 시대의 공기와 쇼맨십의 천재 ‘에디슨’, 협상의 천재 ‘인설’, 상상력의 천재 ‘테슬라’, 비즈니스의 천재 ‘웨스팅하우스’까지 네 명의 천재들이 펼치는 치열한 빛의 전쟁을 압도적인 영상과 긴장감 넘치는 카메라워크를 통해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한편, 정정훈 촬영감독의 매력적인 영상을 미리 확인할 수 있는 베니슨 포스터가 공개되어 관객들의 기대감을 더한다. ‘에디슨’ 그 자체가 되어버린 베네딕트 컴버배치를 칭하는 베니슨의 모습이 전구밭 사이에 자신만만 서있는 장면은 보는 이를 압도한다. 베니슨 포스터는 1,093개의 특허를 가진 최고의 발명가 ‘에디슨’의 숨겨진 냉철한 사업가적 모습과 정정훈 촬영 감독이 구현한 빛의 전쟁을 한눈에 포착해 눈길을 끈다. 환하게 켜진 전구들 사이로 빛의 전쟁을 승리로 이끌 확신에 찬 ‘에디슨’으로 완벽히 분한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관객들의 관객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키기에 충분하다. 여기에 “발명인가, 전쟁인가”라는 카피는 역사상 가장 센세이셔널 했던 사건이자, 네 명의 천재들이 벌이는 빛의 전쟁에 대한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처럼 압도적인 영상미와 매력적인 비주얼을 모두 갖춘 <커런트 워>는 최고조에 이른 완성도로 8월 극장가의 관객들을 완전히 사로잡을 예정이다.

베니슨 포스터를 공개하며 정정훈 촬영감독의 압도적 영상미를 예고하는 <커런트 워>는 오는 8월 22일 국내 개봉 예정이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