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종합] BJ쯔양 "저는 학폭 가해자가 아닙니다" 조심스레 꺼낸 이야기

  • 김진선 기자
  • 2019-07-23 07:49:04
  • 사회일반

쯔양, 학교폭력, 강제전학

[종합] BJ쯔양 '저는 학폭 가해자가 아닙니다' 조심스레 꺼낸 이야기
쯔양 /사진=MAXIM

‘먹방’으로 유명한 유튜버 쯔양이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의혹에 강한 불만을 표했다.

22일 한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신이 쯔양의 동창이라고 주장하며 “과거 학창시절 쯔양이 술을 마시고 흡연했으며, 학교폭력 가해자로 강제전학을 갔다”고 말했다. 또 “청소년임에도 10살 많은 남자친구와 교제했다”는 충격적인 폭로를 내놨다.

이 글은 삽시간에 각종 포털사이트와 SNS,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졌다. 남성들의 전유물이던 ‘먹방’에 신데렐라처럼 떠오른 쯔양에게 해당 의혹은 순식간에 치명타가 됐다. 평소 귀여운 외모와 자그마한 체구로 엄청난 양의 음식을 먹는 모습으로 사랑받았기에 이미지에 대한 타격이 불가피했다.

쯔양은 즉시 본인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반박했다. 그는 “강제전학을 간 것이 아니고, 나는 피해자”라고 해명했다.

그는 미성년자 시절 술과 담배에 손을 댄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어릴 때 실수했고, 지금은 (흡연)하지 않는다”는 그는 “단 한번도 속일 생각이 없었고, 방송에서도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소심한 성격 탓에 중학생 시절 학교에 적응하지 못해 고등학교에 진학하기 전 1년간 휴식했다고 해명한 쯔양은 “어머니가 1년간 해외로 봉사 겸 학교를 보내셨다. 이 내용은 증명할 수 있다”고 해명했다.

[종합] BJ쯔양 '저는 학폭 가해자가 아닙니다' 조심스레 꺼낸 이야기
쯔양 인스타그램

학교폭력 관련해서는 자신이 오히려 피해자라며 “잠시 학교를 옮겼다가 가해자가 전학간 뒤 다시 돌아왔다”고 말했다.

쯔양은 자신에 대한 거짓 폭로를 쏟아낸 해당 네티즌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논란이 커지자 폭로를 쏟아낸 네티즌은 게시물을 삭제했다.

한편 쯔양은 약 12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스타 유튜버로 지난해 10월 아프리카TV를 통해 BJ로 데뷔했다.

2019년 7월 23일 현재 구독자 수는 118만 명을 넘어 한국 유튜브 채널 중 200위에 올라있다. 영상 조회수는 1억 5천만 회를 넘겨 새로운 먹방 스타로 자리잡았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