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궁금증 키운 文·黃 '90초 독대'..."1대1 회담 제의 없었다"

황교안 "이런 기회 자주 갖자
일상적 이야기 나눈 것뿐"

문재인, 황교안, 여야 5당 회동, 90초 대화

궁금증 키운 文·黃 '90초 독대'...'1대1 회담 제의 없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의 회담 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90초간 나눈 짧은 대화에서 1대1 회담 제의가 오갔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제안받은 게 ) 없다”고 전면 부인했다. 계속 대화의 기회를 만들자는 일상적 대화일 뿐 실제 제의가 아니었다는 것이다.

황 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 뒤 ‘문 대통령으로부터 1대1 회동 제안을 받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없다”고 답했다. 그는 “이런 기회를 자주 갖자고 했다. 다음에 자주 보자는 얘기는 (창가에) 같이 있는 자리에서 저도 했다”며 영수회담 제의 등 확대해석은 경계했다. 다만 제의가 없었다는 답변 앞에 ‘아직’이라는 단어를 붙여 앞으로 문 대통령과 단독회동을 할 수 있다는 데는 여지를 남겼다.

황 대표가 90초 사이 문 대통령과 짧은 대화를 두고 “잠깐 (일상) 이야기를 나눈 것뿐”이라며 선을 긋고 있는데도 세간의 이목이 집중하는 것에는 그동안 이어져온 정치적 맥락이 자리하기 때문이다. 그동안 청와대·한국당은 문 대통령과 황 대표의 영수회담을 두고 샅바 싸움을 이어왔다. 선(先) 다자, 후(後) 단독 또는 3당 교섭단체 회동 등을 둔 신경전이었다. 양측이 회담 성사 여부를 놓고 평행선을 걸어오다 지난 15일 황 대표가 응하면서 여야 5당 대표 회동이 이뤄졌다. 특히 황 대표에게 이번 회동은 대(對)여 공개 협상의 데뷔전이기도 했다. 게다가 현재 추가경정예산은 물론 경제·외교·안보 등 사안이 산적해 두 사람에게는 앞으로 있을 1대1 회동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만큼 90초라는 짧은 시간의 대화에서 ‘1대1로 따로 만나자’는 이야기가 오갔을지에 세간의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안현덕·방진혁기자 al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