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문 대통령 "트럼프 취임 후 우리 기업 대미 투자 크게 늘어"

한미정상회담 직후 공동기자회견
"모든 사안에 한미동맹 견고히 발전시킬 것"

  • 양지윤 기자
  • 2019-06-30 20:54:41
  • 청와대
문 대통령 '트럼프 취임 후 우리 기업 대미 투자 크게 늘어'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판문점에서 역사적인 남북미 정상회담을 성사시킨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끈끈한 한미동맹을 과시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우리 기업의 대(對)미 투자가 크게 늘었다는 점을 언급하며 양국의 경제 협력을 활발히 이어나갈 것을 강조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30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 직후 진행된 공동기자회견에서 “한미동맹은 안보뿐만 아니라 경제와 지역, 글로벌 이슈에서 협력을 강화하는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확고히 자리 잡았다”며 “오늘 우리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역내 평화와 안정·번영의 핵심축으로 삼아 양국 공조를 긴밀하게 이어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님과 나는 위대한 동맹의 역사와 정신을 잊지 않고, 또 한미 양국은 동맹국으로서 적극 협력할 것”이라며 “이번 트럼프 대통령님의 방한으로 한미 공동의 목표와 전략을 다시 확인하게 돼 매우 기쁘고 든든하다. 앞으로도 우리는 모든 사안에 대해 긴밀하고 진솔하게 대화하면서 한미동맹을 더욱 견고하게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 강조했다.

한미 양국의 경제 협력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양국의 교역과 투자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고 경제 관계가 균형적·호혜적으로 발전하고 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님의 취임 이후 우리 기업의 대(對)미 투자가 크게 늘었다”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등으로 협력의 제도적 틀도 공고해졌다. 트럼프 대통령님의 말씀처럼 양국 모두의 승리라고 생각한다. 우리 두 정상은 교역·투자 확대 모멘텀을 더욱 가속화해 한미동맹을 호혜적 경제동맹으로 확대 발전시키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에 대한 감사함을 특별히 표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여사님은 굉장히 특별하신 분”이라며 “국가를 굉장히 사랑하시고 문 대통령을 잘 보좌하고 사랑하시는 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