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트럼프·김정은 판문점 회동]최북단 '오울렛 초소' 찾은 트럼프, 북측 보며 "안전해졌다"

文-트럼프, 헬기로 DMZ 이동 후
'비스트' 함께 타고 오울렛 초소로
장병식당 찾아 한미병사들 격려도
3차 북미회담 질문에 文 "기대갖길"

  • 양지윤 기자
  • 2019-06-30 18:20:07
  • 청와대
[트럼프·김정은 판문점 회동]최북단 '오울렛 초소' 찾은 트럼프, 북측 보며 '안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경기 파주 비무장지대 ‘오울렛 초소’에서 북쪽을 바라보고 있다. /파주=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역사상 첫 남북미 정상 회동을 위해 30일 오후 비무장지대(DMZ) 내 최북단 경계초소(OP)인 오울렛 초소를 찾았다. 한국과 미국 양 정상이 동시에 DMZ 땅을 밟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측 지역을 바라보면서 “굉장히 위험했었는데, 우리 정상회담 이후 위험이 사라지고 안전해졌다고 한다”며 “거대한 차이가 생겼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위해 각자 전용헬기를 타고 DMZ로 이동했다. 이후 양 정상은 6·25전쟁 당시 낙동강 방어선을 지키다 전사한 조지프 오울렛 일병의 이름을 딴 ‘오울렛 초소’로 이동했다. 전방의 시야가 넓은 DMZ 내 전략적 요충지로서 미국 대통령들이 자주 방문했던 곳이다. 역대 미국 대통령들이 모두 군복을 걸치고 이곳을 찾았으나 김 위원장을 만나러 온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양복을 입었다.

[트럼프·김정은 판문점 회동]최북단 '오울렛 초소' 찾은 트럼프, 북측 보며 '안전해졌다'

양 정상을 맞은 미군들은 DMZ 내에서 이뤄지고 있는 유해발굴 작업에 대해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듣고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전에는 엄청난 분쟁이 있었는데, 이후 평화에 대해 많은 성취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개성공단 사업재개에 대해서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정상은 이어 DMZ 내 미군 부대인 캠프 보니파스의 장병 식당에서 한미 장병들을 만나 격려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방문은 사실 수개월 전부터 계획됐다. 그렇지만 G20 오사카에서 회의를 하고 문 대통령께 ‘나는 비무장지대를 반드시 방문해야 되겠다’라고 얘기를 해서 여기에 왔다”며 “그런데 어제 갑자기 ‘내가 여기까지 왔으니까 김 위원장을 만나보는 것이 좋겠다. 그리고 서로 인사하면 어떨까’라고 해서 굉장히 촉박한 시간 안에 만남이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도 “오늘은 더 극적인 일이 기다리고 있다. 이런 결단을 내려주신 트럼프 대통령께 감사드린다”며 “이제 JSA는 대결과 분쟁의 상징에서 평화의 상징으로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판문점 회동’이 결정되기 전부터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미 회동 성사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여실히 드러낸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소인수 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께서 한반도의 군사분계선에서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 악수를 한다면 그 모습만으로도 아주 역사적인 엄청난 사건이 될 것”이라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이루려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있어서도 아주 큰 디딤돌을 세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번 남북미 회담의 중심은 미국과 북한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트럼프 대통령께서 김 위원장과의 사이에 대화의 큰 진전을 이루시고 또 좋은 결실을 거두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과의 만남이 결정된 후 트럼프 대통령도 “무엇인지는 모르겠지만 우리 양자 간에는 어떤 좋은 케미스트리(조합)가 있지 않나, 그래서 이렇게 (만남이) 성사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트럼프·김정은 판문점 회동]최북단 '오울렛 초소' 찾은 트럼프, 북측 보며 '안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경기 파주 캠프 보니파스 북쪽의 최북단 ‘오울렛 초소’를 찾아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두 정상 간에는 하노이회담에 이은 3차 북미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정상회담 이후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연내 3차 북미정상회담 개시 가능성을 어느 정도로 보고 계시느냐’는 질문에 문 대통령은 “제3차 본격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언제 열릴 것인지 여부는 오늘의 상봉과 대화가 어떤 변화를 만들어낼지 거기에 달려 있다고 생각한다”며 “기대를 가지고 지켜보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추가적인 정상회담이 열리는지 여부도 오늘 만남을 통해 더 구체적으로 알 수 있을 것 같다”며 “오늘 느낌이 좋다”고 말했다. 지난 하노이회담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도 내놓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베트남에서도 사실은 굉장히 좋은 회의가 있었다. 이런 모든 것들이 저는 다 협상의 일부라고 생각한다. 회의 자체는 생산적이었다”며 “싱가포르는 굉장히 칭찬하면서도 하노이에 대해서는 그렇게 이야기를 하지 않는데 저는 베트남에서의 그런 부분도 충분히 어떤 공을 인정받을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양지윤·윤홍우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