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피플

KAIST 민범기·한순규·이승재 교수, 한성과학상 수상

KAIST 민범기·한순규·이승재 교수, 한성과학상 수상

KAIST 민범기 기계공학과 교수, 한순규 화학과 교수, 이승재 생명과학과 교수가 한성손재한장학회가 수여하는 제2회 한성과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물리 분야 수상자인 민 교수는 자연계에서 볼 수 없는 높은 굴절률을 가지는 새로운 광학물질의 구현, 메타물질·그래핀 접합 구조를 활용해 빛의 세기, 위상, 편광 및 이력의 새로운 제어방법을 구현했고 메타 표면을 이용해 시간적 경계면 구현 및 선형적인 주파수 변환 검증에 성공하는 등 독창적인 연구 결과를 발표해왔다. 화학 분야에서 상을 받은 한 교수는 역대 수상자 중 최연소로(만 36세) 천연물 전합성 분야에서의 두드러진 연구 결과와 장래성을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생명과학 분야 수상자인 이 교수는 리보핵산(RNA)의 품질조절로 건강수명을 증진하는 생명과학의 원리를 밝힘으로써 노화 연구의 새로운 분야를 개척했다는 점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성과학상은 발전 가능성이 큰 젊은 과학자들을 발굴, 연구 지원 및 사기 진작을 위해 제정된 상으로 매년 물리·화학·생명과학 분야에서 각 1명씩 선정한다. 시상식은 오는 8월16일 경기도 화성 YBM 연수원에서 열린다. /민병권기자 newsroo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