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나경원 "조국 법무부장관 거론, 대한민국 헌법질서에 대한 모욕"

  • 최상진 기자
  • 2019-06-26 11:04:04
  • 정치일반
나경원 '조국 법무부장관 거론, 대한민국 헌법질서에 대한 모욕'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6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및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 “대한민국 헌법질서에 대한 모욕”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2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경질이 돼도 몇 번 돼야 했을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거론된다”며 “반헌법적 패스트트랙 폭거의 주 책임자를 사법질서를 총괄하는 부처의 장으로 앉히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국 법무부 장관이 현실화되는 것은 문재인 정권이 패스트트랙 독재열차를 멈출 수 없다는 선전포고”라며 “야당을 무력화시키는 선거제와 검찰을 앞세운 보복정치·공포정치로 사실상 보수우파를 완전히 추방하려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총대를 메고 조국 수석이 뒤에서 조종하며, 경찰이 야당 겁박에 앞장서는 열차가 완성됐다”는 주장도 폈다.

28∼29일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한일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는 부분에는 “일본 정부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문재인 정권의 무책임·무능·망신 외교가 한꺼번에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G20 정상회의 개최국으로서 보다 열린 자세를 갖고 한일 정상회담 개최방안을 모색해달라”고 덧붙였다.

전날 국회 정상화 관련 이인영 원내대표가 ‘새 협상은 꿈도 꾸지 말라’고 발언한 부분에는 “정치는 꿈과 상상력”이라며 “경직된 국회 상황에서 없는 꿈도, 없는 상상력도 만들어야 할 때인데 꿈도 꾸지 말라고 하니 어이가 없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