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이낙연 "민주노총 파업계획 멈추고, 상생노력 동참해야"

이 총리, 국무회의서 "국민 고통 크다"
"국립대병원 등 파업 대비 철저히해야"

이낙연, 민주노총, 총파업

이낙연 '민주노총 파업계획 멈추고, 상생노력 동참해야'
이낙연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25일 민주노총의 전일 총파업 예고에 대해 “민주노총은 파업계획을 멈추고, 노동계의 상급단체로서 상생 노력에 동참해 달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5회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민주노총의 파업 계획 철회를 요청했다. 이 총리는 “ 민주노총 공공부문 4개 연맹이 7월 3일부터 사흘 동안 총파업을 벌인다고 예고했다”며 “어제 전국우정노조도 파업 찬반 투표를 실시했고, 그 결과가 오늘 발표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노조가 고용안정과 임금인상 등 처우개선을 요구하는 데 대해 “정부는 지난 2년 동안 공공부문의 고용안정을 위해 비정규직 노동자 18만7,000명의 정규직 전환을 결정했고, 그 중 14만5,000명은 정규직으로 전환했다”며 일자리 안정화를 위한 정부의 노력을 언급했다 . 또 이 총리는 “복리후생비 지급 등을 통해 노동자들의 실질임금이 16.3% 오르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모든 노동자들이 만족할 수준은 아닐 것”이라며 “그러나 노조의 요구를 한꺼번에 모두 수용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재정여건을 고려해야 하고 공공기관들 또한 경영상황을 감안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파업이 학교 급식, 아이 돌봄, 병원 위생, 우편 서비스 등 국민들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업무과 직결돼 있다는 점에 대한 우려도 크게 드러냈다.

이 총리는 “실제로 파업이 이루어지면 그 피해는 국민께 돌아간다”며 “노조는 파업을 자제해 주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동시에 해당 기관에 파업이 실제 이뤄졌을 상항에 대한 사전 대비를 주문했다.

이 총리는 “지방교육청·국립대병원·우정사업본부 등 관계기관은 당장 할 수 있는 일은 즉시 이행하라”며 “지금 이행하기 어려운 것은 앞으로 어떻게 개선해 나갈 것인지, 노조와 함께 대화를 통해 대책을 강구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국민의 불편이 없도록 관계기관이 미리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낙연 '민주노총 파업계획 멈추고, 상생노력 동참해야'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4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정권 노동존중’ 등이 적힌 종이를 찢고 있다./이호재기자

민주노총은 전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대정부 전면투쟁을 선언하고 7월부터 11월까지 파업을 통한 투쟁을 이어가겠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다음 달 18일 총파업을 문재인 정부의 노동탄압 분쇄를 향한 투쟁으로 밀고 가겠다고 밝혔다. 또 다음 달 3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조 총파업과 18일 총파업에 앞서 여러 집회를 통해 분위기를 끌어올려 11월 사회적 총파업까지 이끌어낸다는 계획이다.
/정영현박준호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