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시진핑-아베, 27일 日서 정상회담"

日언론 "G20회의 전날 대북정책·양국 연대 논의할 듯

  • 노현섭 기자
  • 2019-06-14 22:38:13
  • 정치·사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개최 전날인 오는 27일 일본 오사카에서 정상회담을 가질 것으로 전망된다.

14일 교도통신은 중일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양국 정부가 27일 정상회담을 위해 조율하고 있다”며 “두 정상이 중일관계 개선을 가속화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도모하자는 데 뜻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28~29일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다. 시 주석의 일본 방문은 주석 취임 이후 처음이다.

중일정상회담이 G20 정상회의 개최 하루 앞서 열리는 것은 충분한 시간을 확보해 회담에 집중하려는 양국의 의도가 반영된 것이라고 통신은 설명했다. 다만 시 주석은 국제회의 참석을 목적으로 한 실무방문 차원에서 일본을 찾는 만큼 아베 총리와의 공동성명 발표나 공동 기자회견 등은 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정상회담에서는 첨단기술과 제3국 인프라 개발을 둘러싼 양국 간 연대와 대북 정책 등이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남중국해는 물론 일본과 중국이 영유권 분쟁을 벌이는 동중국해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문제가 논의될지도 관심이다.

한편 아베 총리는 중일정상회담이 열리면 시 주석의 국빈 방일을 공식 요청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