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세젤예’ 김소연-홍종현, 깊어지는 로맨스에 적색경보 울리나?!

  • 최주리 기자
  • 2019-05-13 07:16:17
  • TV·방송
김소연이 홍종현과의 달콤한 연애로 안방극장에 로맨틱 기류를 불어넣었다.

어제(12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연출 김종창/ 극본 조정선/ 제작 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이하 ‘세젤예’) 31, 32회는 각각 26.6%, 32.6%(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 또 한 번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적수 없는 주말극 최강자임을 증명했다.

‘세젤예’ 김소연-홍종현, 깊어지는 로맨스에 적색경보 울리나?!
/사진=kbs

이날 방송에서는 김소연(강미리 역)이 홍종현(한태주 역)과의 로맨스가 깊어진 가운데, 두 사람의 관계를 알게 된 최명길(전인숙 역)이 김소연에게 유학을 떠나길 제안하며 보는 이들을 폭풍 몰입케 했다.

앞서 전인숙(최명길 분)은 한태주(홍종현 분)와 강미리(김소연 분)의 다정한 모습을 발견, 두 사람의 관계를 알고 놀란 모습으로 안방극장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자신의 친 딸인 강미리와 아들처럼 키워 온 한태주가 연인 사이라는 것을 알고 충격을 받은 것.

이런 사실을 모르는 강미리와 한태주는 한강에서 다정하게 데이트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 안방극장에 진한 핑크빛 기운을 불어넣었다. 데이트 도중 비밀 데이트를 나온 팀원들과 마주친 두 사람은 텐트 안으로 재빠르게 도망친 강미리의 순발력으로 가까스로 발각 위기를 모면, 아슬아슬한 비밀연애의 짜릿함을 즐겼다.

한편, 강미리와 한태주의 관계를 알게 된 전인숙은 고민 끝에 강미리를 불러내 외출을 하며 시간을 보냈다. 강미리는 전인숙과 함께 마사지를 받은 후 네일샵과 헤어샵을 돌아다니며 다정한 시간을 보냈지만 어딘가 불편한 기색을 보여 쉽게 가까워지지 않는 모녀 관계에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설살가상 전인숙은 강미리를 불러 유학 갈 것을 권유하며 다시 두 사람의 사이를 얼어붙게 만들었다. 자신이 떠났으면 하는 친엄마의 진심을 알게 된 그녀는 또 한 번 상처를 받고 돌아서 극의 긴장감을 치솟게 했다.

하지만 강미리가 떠난 후 착잡한 마음에 홀로 술을 마시던 전인숙은 “난 몰랐어! 내 딸인지 몰랐다구!”라며 오열, 보는 이들의 가슴을 아프게 만들었다.

최명길이 모든 사실을 알게 된 가운데 본격 연애를 시작한 김소연과 홍종현의 관계가 어떻게 전개될지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매주 토, 일요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