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평화당, 선거제·공수처 패스트트랙 의총 추인

장병완, 한국당 향해 "국민 열망 저버리지 말고 협상하자"

평화당, 선거제·공수처 패스트트랙 의총 추인

민주평화당은 23일 의원총회를 열어 선거제·개혁 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합의안을 추인했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의총 결과 시대적 개혁을 위해 패스트트랙에 찬성한다고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지방과 농촌, 낙후지역의 경우 지역구 축소로 부작용이 생기는 만큼 앞으로 보완이 필요하다”며“지역구 획정 때 인구편차 문제를 해결해야 하고, 의원 정수를 작년 연말 5당 원내대표가 합의한 대로 10% 늘리는 것을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엿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의회 민주주의 부정’이라며 반대하는 패스트트랙은 국회법에 엄연히 규정된 입법절차이자 한국당 정권 때 만들어진 규정”이라며 “한국당은 개혁에 대한 국민의 열망을 저버리지 말고 협상 테이블로 즉각 나오라”고 촉구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