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종합] 박유천 사전구속영장 신청, 황하나와 대질조사 안한다

  • 김진선 기자
  • 2019-04-23 12:14:40
  • 사회일반
[종합] 박유천 사전구속영장 신청, 황하나와 대질조사 안한다
10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 A씨로 지목된 박유천이 긴급 기자회견이 하고 있다. / 사진=양문숙 기자

옛 연인 황하나와 올해 초 마약을 함께 투약했다는 의혹을 받는 박유천에 대해 경찰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지난 3차례 소환조사 끝에 증거를 확보했다고 판단해 황하나와 박유천의 대질조사는 하지 않기로 했다.

23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이날 오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박유천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검찰에 접수했다.

박유천은 마약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 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황하나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박유천과 올해 초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진술을 받아낸 뒤 수사를 이어왔다.

경찰은 황하나의 진술과 통신 수사 등을 통해 드러난 박유천의 당시 동선이 진수 상황과 대부분 일치하고, 올해 초까지 서로의 자택에 드나든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했다.

또 경찰은 올해 초 서울의 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마약 판매상의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에 박유천이 수십만원을 입금하는 과정과 입금 20∼30분 뒤 특정 장소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찾는 장면이 담긴 CCTV 영상도 찾았다.

[종합] 박유천 사전구속영장 신청, 황하나와 대질조사 안한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돼 경찰 수사를 받아온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 씨가 1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수원남부경찰서를 나와 검찰 송치를 위해 호송 차량에 오르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경찰은 이 증거들로 박 씨의 혐의를 입증할 수 있다고 판단, 이날 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계획했던 박 씨와 황 씨의 대질 조사는 의미가 없다고 보고 하지 않기로 했다.

박유천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이르면 오는 24일 열릴 전망이다.

한편 박유천은 지난 10일에는 기자회견을 자청해 관련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고 17일과 18일, 22일까지 3차례 경찰에 출석해 “황하나의 부탁으로 누군가에게 돈을 입금했을 뿐 마약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