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美, 친이란 성향 헤즈볼라 붕괴시킬 정보에 현상금 '110억'

  • 신화 기자
  • 2019-04-23 10:13:37
  • 정치·사회

미국국무부, 헤즈볼라, 친이란

美, 친이란 성향 헤즈볼라 붕괴시킬 정보에 현상금 '110억'
하산 나스랄라 헤즈볼라 최고지도자/연합뉴스



미국 국무부가 친이란 성향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의 재정 시스템을 붕괴시킬 정보에 최대 1,000만 달러(한화 114억원)의 현상금을 내걸었다.

미 국무부는 22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국무부가 헤즈볼라의 국제적 금융망에 대한 정보에 현상금을 건 것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헤즈볼라의 수입원이나 주요 기부자, 헤즈볼라 조직원이나 지지자의 재정적 이익을 위한 범죄계획 등과 관련한 정보가 현상금 대상에 해당한다고 적시했다.

국무부가 이같은 결정을 내린 이유는 헤즈볼라의 중동지역 영향력 축소를 겨냥한 것인 한편 대이란 제재 강화의 일환으로도 해석된다. 국무부는 보도자료에서 헤즈볼라가 이란으로부터 무기와 군사훈련, 자금 지원을 받고 있으며 이란과 후원자, 돈세탁 등으로 거둬들이는 액수가 1년에 10억 달러(1조1,400억원)에 달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최근 이란 정규군인 혁명수비대를 외국 테러조직으로 지정한 데 이어 이란산 원유 수출길을 전면 차단하는 등 대이란 제재 강도를 높이고 있다.

지난 1982년 이스라엘의 레바논 침공 때 창설된 헤즈볼라는 1980∼1990년대 항공기 납치와 자살폭탄 테러로 악명을 떨쳤지만 레바논에서 폭넓은 지지를 얻고 있다. 지난 2월 출범한 레바논 새 내각에서도 헤즈볼라는 장관 지명을 2명에서 3명으로 늘린 바 있다.
/신화 인턴기자 hbshin120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