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美, 스페인 北대사관 습격한 '자유조선' 회원 첫 체포

美, 스페인 北대사관 습격한 '자유조선' 회원 첫 체포
지난 2월 28일 스페인 마드리드 주재 북한대사관 입구 모습/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지난 2월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을 습격한 반(反)북한단체 ‘자유조선’ 회원 중 1명을 처음으로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18일(현지 시각) ‘자유조선’의 구성원인 한국계 미국인 크리스토퍼 안(Christopher Ahn)이 연방 요원에 의해 체포돼 다음날 로스엔젤레스 연방법원에 출석했다.

WP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체포된 크리스토퍼 안이 전직 해병대원 출신이며 19일 로스앤젤레스의 연방 지방법원에 출석해 기소인정 여부 절차를 밟았다고 전했다.

다만 크리스토퍼 안측의 요청으로 법원 절차는 비공개로 진행됐다.

이와 더불어 미 당국은 연방요원들이 18일(현지 시각) ‘자유조선’의 리더이자 북한대사관 습격을 주도한 인물로 알려진 에이드리언 홍 창의 아파트도 급습했으나 당시 홍 창이 집에 없었다고 WP는 보도했다.

특히 에이드리언 홍 창의 변호인을 인용, 크리스토퍼 안이 지난 2017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암살된 뒤 김정남의 아들인 김한솔을 마카오에서 피신시키는 과정에 관련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미 법무부는 WP에 “우리는 지금 이런 특정한 사안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입을 다물었다.

앞서 지난 2월 22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북한대사관에서는 괴한이 침입해 컴퓨터와 이동식 저장장치(USB) 등을 빼앗아 달아난 사건이 발생했다. 2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을 닷새 앞둔 시점이었다.

사건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멕시코 국적의 미국 거주자 에이드리언 홍 창 등은 사건 후 미국으로 건너간 것으로 알려졌으며, 스페인 당국은 이들에 대한 범죄인 인도를 요청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가람기자 gara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