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미스트롯' 참가자 전원 '눈물바다 아우성' 현장

  • 김주원 기자
  • 2019-04-04 20:31:47
  • TV·방송
“‘데스매치’ 종료! 무대는 눈물바다...왜?!”

‘미스트롯’ 본선 2라운드 잔혹한 ‘1:1 데스매치’가 끝난 후 26인의 참가자 전원이 무대 위에서 눈물을 쏟아내는, ‘오열 사태’가 벌어졌다.

'미스트롯' 참가자 전원 '눈물바다 아우성' 현장
사진=TV CHOSUN ‘미스트롯’

TV CHOSUN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은 ‘제2의 트로트 전성기’를 이끌 ‘100억 트롯걸’을 뽑는 국내 최초 신개념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지난주 시청률 9.4%(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를 기록, 4주 연속 TV CHOSUN 역대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데 이어 ‘TV 오락 부분 검색어 1위’를 달성, 화제성을 입증했다.

이와 관련 4일(오늘) 방송될 ‘미스트롯’ 6회 분에서는 경쟁자를 지목해 1:1 대결을 펼친 후 그 자리에서 당락이 결정되는 ‘잔혹한 데스매치’가 완료된 후 26인의 참가자 전원이 서로를 끌어안고 숨죽인 눈물을 터트리는 ‘눈물바다 아우성 현장’이 펼쳐진다.

무엇보다 지난주 ‘송가인 VS 홍자’의 데스매치에서는 무결점 정통 트로트 송가인을 꺾고 감성 보컬 홍자가 승리하는 ‘역대급 승부’로 현장의 열기가 더욱 뜨거워졌던 상태. 이에 뒤이어 경쟁을 펼칠 16인은 입이 바짝 마르는 긴장을 겨우 견디는가 하면, “뉴 페이스에도 유통기한은 있어” “고인 물은 썩는다” 등 치열한 경쟁 심리를 드러내며 강렬한 경합을 벌였다.

하지만 모든 무대가 끝난 후 장윤정-조영수-노사연-이무송 등 마스터 11인의 표정이 급격히 어두워지더니, 녹화가 중단되는 상황이 펼쳐진 것. 고뇌에 휩싸인 심사위원들은 참가자들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하는 등 머리를 맞대고 의견을 제기하며 장시간 회의를 가졌고, 현장은 살벌한 침묵에 휩싸였다.

그리고 마침내 마스터 11인은 참가자 26인 전원이 무대에 모인 자리에서 ‘충격 발표’를 감행했다. “정말 어려운 자리에 앉아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라고 조심스럽게 운을 뗀 장윤정은 “오늘처럼 길고 치열하게 회의를 한 적이 없었어요”라고 말을 이어가던 끝에, 결국 “미안하고…미안하고…”를 반복하더니 눈물을 뚝뚝 흘리며 ‘마지막 발표’를 전했다.

이에 깜짝 놀라 입을 다물지 못했던 26인의 참가자 전원은 ‘1:1 데스매치 종료 후 일제히 달려가 서로를 끌어안은데 이어 곳곳에서 눈물을 터트렸다. ‘미스트롯’의 무대가 서로를 끌어안은 ‘26인의 오열’로 가득 찬 가운데, 뜨거웠던 ‘경합의 장’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데스매치가 끝난 뒤에 선언된 ‘충격 발표’는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제작진은 “유독 변수가 많았던 ‘데스매치’는 라운드가 끝이 나는 순간조차 충격적이었다. 결국 마스터들은 물론 도전자 26인 전원이 서로를 끌어안는 상황이 발생했다”라며, “참가자 전원을 울린 ‘마지막 발표’는 무엇일지, 점점 더 뜨거워지는 ‘1:1 데스매치’에 많은 기대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미스트롯’은 제2의 트로트 부흥을 일으킬 참가자들에 대한 온라인 인기투표를 진행 중이다. ‘나만의 트롯걸’을 뽑기 위한 인기투표는 준결승 점수에 반영되며 매회 1회당 3명까지 중복 투표가 가능하다. 온라인 투표와 현장평가단 신청을 통해 직접 참여할 수 있다. 미스트롯은 4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