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사내칼럼

[만파식적] NATO

  • 오현환 논설위원
  • 2019-04-02 18:04:28
  • 사내칼럼
[만파식적] NATO

2차 대전이 끝난 후 서유럽에서는 더 이상 몸서리치는 전쟁이 없을 것이라는 기대감에 부풀었다.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았다. 각국이 2차 대전에서 군사력은 거의 소진될 대로 소진된데다 동유럽은 공산화된 소련의 지원 아래 급속히 공산주의 세력을 키워가고 있었다. 불안해진 영국과 프랑스·벨기에·네덜란드·룩셈부르크 5개국이 1948년 브뤼셀에 모여 브뤼셀조약을 맺었다. 핵심은 무력공격에 전체가 공동 대응한다는 것이다. 이것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모태다.

이를 토대로 미국·캐나다와 유럽 10개국 등 12개국은 1949년 미국 워싱턴DC에서 집단방위를 위한 나토를 발족시켰다. 1950년 일어난 한국전쟁은 공산주의 국가들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나토가 더 강력한 군사력을 갖는 것을 도왔다. 현재 본부는 벨기에 브뤼셀에 있으며 사무총장은 노르웨이 총리 출신의 옌스 스톨텐베르그가 맡고 있다. 나토는 미국이 서유럽 16개국에 대한 경제원조를 골자로 한 마셜플랜과 함께 전후 유럽의 부흥을 달성하는 데 안보장치로 역할을 톡톡히 했다. 공산권 국가들은 서독이 1955년 나토에 가입할 당시 나토에 버금가는 ‘바르샤바조약기구’를 창설했다.

냉전이 해소된 후 체코·폴란드 등 동유럽 국가들이 대거 가입하면서 나토 회원국은 29개로 늘었다. 나토가 실전에 참여한 것은 오히려 냉전 후로 유고슬라비아내전인 코소보전쟁과 리비아내전이었다. 특히 코소보 군사 개입 때 유엔의 결의 없이 단독 공습에 나서 강력한 군사동맹체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이 된 후 미국과 서유럽 국가들 사이에 분열이 일고 있다. 트럼프는 유럽 국가들이 국방비를 늘리지 않으면 탈퇴하겠다고 위협했다. 독일은 원자력 폐기로 부족한 에너지 조달을 위해 러시아 의존도를 더욱 높여가고 있고 프랑스는 유럽 독자군 창설을 주창하며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반면 우크라이나 등 미가입된 동유럽 국가들은 러시아의 군사주의 강화에 대응해 나토 가입을 위해 줄을 서고 있다. 나토는 창설 70주년을 기념해 3일과 4일 워싱턴DC에서 참가국 외교장관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국방비 분담이 핵심 의제다. 나토가 장차 어떤 길을 걸을지, 미국과 동맹을 맺은 우리나라도 눈여겨봐야 할 것 같다. /오현환 논설위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