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한끼줍쇼' 서경석 "'여성시대' 진행하며 목소리만 듣고도 사람 기분 간파"

  • 이정민 기자
  • 2019-01-31 09:10:14
  • TV·방송
'한끼줍쇼' 서경석 ''여성시대' 진행하며 목소리만 듣고도 사람 기분 간파'
사진=‘한끼줍쇼’ 방송캡처

‘한끼줍쇼’ 서경석이 자신을 ‘전화연결도사’라고 소개해 화제다.

지난 30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서경석과 이유리가 밥동무로 출연했다.

이날 강호동과 같은 팀이 된 서경석은 벨을 눌러 호출한 집주인이 불편한 기색을 보이자 재빠르게 인터뷰를 종료했다. 이에 강호동은 “왜 빠르게 포기하냐”면서 같은 집을 재호출했다.

그러나 돌아온 답은 “다 싫다고 해요. 죄송합니다”였고 서경석은 “저럴땐 빨리 접고 스태프들을 보듬어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강호동이 “네가 ‘여성시대’ 진행을 하니까 목소리만 듣고도 간파하는구나”라며 감탄했다. 이에 서경석은 “내가 전화연결도사다. 매일 사연을 듣고 간파한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이제 동생 말을 들어달라”라고 하는 순간 JTBC 드라마 ‘SKY 캐슬’의 ‘위 올 라이(We All Lie)‘가 흘러나와 웃음을 자아냈다.

/이정민기자 ljm01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