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아시안게임] 김연경 막히자 강소휘가 뚫었지만…여자배구 결승진출 실패

  • 김진선 기자
  • 2018-08-31 21:40:47
  • 스포츠
[아시안게임] 김연경 막히자 강소휘가 뚫었지만…여자배구 결승진출 실패
사진=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태국에 패하면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여자배구 대표팀은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배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준결승전에서 태국에 세트 스코어 1-3(15-25 20-25 25-20 22-25)으로 패했다.

대표팀은 9월 1일 오후 2시 30분(한국시간) 중국-일본전의 패자와 동메달을 놓고 승부를 벌이게 됐다.

한국은 태국에 1세트부터 끌려갔다. 태국의 빠르고 정확한 목적타 서브에 리시브가 크게 흔들리며 초반부터 1-6으로 뒤처졌다.

양효진의 속공과 태국의 범실로 6-7로 따라붙은 한국은 다시 태국의 서브에 고전하며 9-14로 밀렸다.

김연경은 태국 선수들에게 공격 패턴까지 읽히면서 9-14로 뒤진 상황에서야 오픈 공격으로 1세트 첫 득점을 올렸다.

김연경의 왼쪽 오픈 득점으로 2세트를 시작한 한국은 박정아의 연타 공격, 양효진의 속공으로 5-1로 앞서며 분위기를 잡는 듯했다.

[아시안게임] 김연경 막히자 강소휘가 뚫었지만…여자배구 결승진출 실패
사진=연합뉴스

2세트 초반 13-7로 앞서던 한국은 태국의 서브에 다시 무너지기 시작했다. 태국은 블로킹과 끈길긴 수비 뒤 강력한 스파이크로 한국을 흔들었다. 결국 한국은 17-17에서 오누마의 쳐내기 공격에 역전을 허용한 뒤 범실, 서브 리시브 실책 등으로 3점을 잇달아 내주며 2세트까지 내주고 말았다.

벼랑 끝에 몰린 한국은 3세트에서 교체 멤버 강소휘의 득점과 가로막기 3득점을 묶어 중반까지 18-14로 앞섰다. 이후 연속 범실과 수비 실책으로 3점을 내리 실점하며 19-19 동점을 허용했지만, 김연경의 대각 스파이크, 양효진의 속공, 태국의 잇단 범실로 점수를 벌려 3세트를 따내고 한숨을 돌렸다.

그러나 4세트에서 줄곧 앞서가던 흐름을 살리지 못하고 다시 태국의 서브에 실점을 거듭하다 동점을 허용했다. 22-22에서 말리카 칸통에게 연속 점수를 허용하면서 매치 포인트에 몰렸고, 결국 패하고 말았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