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종합]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강력한 콘텐츠 준비완료, 부산 웃을준비 됐나

  • 김다운 기자
  • 2018-08-07 13:27:30
  • TV·방송
[종합]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강력한 콘텐츠 준비완료, 부산 웃을준비 됐나
/사진=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아시아 최초의 코미디 축제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이 돌아왔다. 더 막강하고 다양한 웃음으로 무장한 제6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참가자들은 폭염도 날려버릴 시원한 웃음 폭탄을 예고했다.

7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제6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기자회견이 열렸다. 현장에는 김준호 집행위원장, 조윤호 수석프로그래머, 최대웅 부집행위원장, 조광식 부집행위원장, 전유성 명예조직위원장, 성하묵 이사, 김대희 이사 외 개그맨 다수가 참석했다.

2013년 아시아 최초 코미디 페스티벌로 시작한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은 올해로 6회를 맞았다. 더욱 수준 높아진 공연으로 업그레이드 된 축제를 예고한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은 국내외 다양한 코미디아티스트들이 선사하는 웃음으로 부산의 폭염을 싹 달아나게 만들 계획이다.

김준호는 “여러 콘텐츠도 많아지고 공연의 규모가 커졌다”며 “지역의 스팟도 다양화되어 있고 어린이 공연부터 임하룡 선배님의 공연까지 연령대도 다양하게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1회에는 1억원의 예산으로 시작했는데 지금은 예산이 충분히 많이 늘어났다”며 “처음에는 부산 전역에서 했었는데 오히려 집중도가 떨어지더라. 작년부터는 센텀 쪽으로 모아서 거점을 중심으로 페스티벌을 진행한다. 시장님도 부산의 원래 극장을 재개발하고 소극장 여러 개를 짓는 등 공간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얘기를 해 주셨다”고 말했다.

최대웅 부집행위원장은 “올해는 극장공연보다 거리에 직접 찾아가는 공연 위주로 준비하고 있다. 관객 수가 더 늘어날 것으로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페스티벌에는 총 10개국의 40개 팀이 참여한다. 우리나라에서는 개그계 대부 임하룡을 비롯해 수많은 개그맨들로 구성된 10여 개의 팀이 참석한다. 장르·연령대를 불문하고 관객들이 취향에 맞게 다양한 공연을 골라볼 수 있는 점이 이번 페스티벌의 가장 큰 특징이다.

‘쇼그맨’ 팀으로 합류한 박성호는 “3년째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에 꼬박꼬박 참석하고 있다”며 “자신의 역량과 인맥으로 개그맨들이 마음껏 기량을 펼칠 수 있는 무대를 만들어 준 김준호 씨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참석 소감을 전했다.

정태호·이현정으로 구성된 ‘그놈은 예뻤다’ 팀은 이번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에 새롭게 합류했다. 정태호는 “부산 분들이 우리 공연을 어떻게 봐주실지 모르겠다. 이번 공연은 쇼케이스 같은 느낌이다”라며 “기존 개그 공연과 다르게 이야기를 중심으로 만든 공연이다. 웃음뿐 아니라 감동까지 있다. 내년에도, 내후년에도 계속 함께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 다른 신규팀 ‘까브라더스쑈’의 곽범은 “기존의 코미디가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했다면 우리는 함께 맥주를 마시면서 즐길 수 있는 20대 관객들을 대상으로 한다. 관객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을 준비했으니 많이 와주셨으면 좋겠다”고 많은 관심을 독려했다.

게스트 군단도 막강하다. ‘개그맨 걸그룹’ 셀럽파이브의 축하 공연 외에도 배우 유지태, KBS2 ‘1박2일’팀 등 코미디언을 뿐만이 아니라 코미디를 사랑하는 다양한 분야의 스타들이 함께 모여 페스티벌을 즐길 예정이다.

이번 페스티벌의 홍보단으로 참여하게 된 김지민은 “회가 거듭될수록 공연의 수준도 높아지고 해외에서도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며 “앞으로 코미디가 더 발전할 수 있게 많이 응원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대희는 “영화제나 다른 축제에 비해 인지도 면에서는 떨어질 수 있다”며 “하지만 짧은 기간 안에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고 이 정도 속도면 우리나라 영화제뿐만 아니라 다른 세계적인 코미디 페스티벌과도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한편 제6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은 오는 24일부터 내달 2일까지 개최된다.

/김다운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