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조수미 中공연 취소-한한령 클래식까지 번져

중국 측 비자 발급 거부
현지 오케스트라, 조수미 대신 중국인 소프라노로 교체
앞서 피아니스트 백건우도 비자 발급 거부로 공연 취소

조수미 中공연 취소-한한령 클래식까지 번져
소프라노 조수미가 자신의 트위터에 중국 공연 취소 사실과 이에 대한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사진=조수미 트위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한반도 배치 결정과 관련한 중국의 보복조치가 클래식 음악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중국 측의 ‘한한령’(限韓令)으로 피아니스트 백건우에 이어 소프라노 조수미의 중국 공연도 결국 무산됐다.

조수미는 24일 오전 트위터에 자신의 중국투어 취소 사실을 알렸다. 트위터 게시물에서 조수미는 “그들(중국)의 초청으로 2년 전부터 준비한 공연인데 취소 이유조차 밝히지 않았다”며 “국가 간의 갈등이 순수문화예술분야까지 개입되는 상황이라 안타까움이 크다”고 말했다. 조수미는 오는 2월 19일부터 중국 광저우·베이징·상하이에서 순회공연에 나설 예정이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신청한 비자 발급이 뚜렷한 이유 없이 지연됐고, 중국 현지 오케스트라는 지난 22일에서야 조수미 측에 공연 취소를 통보해왔다. 세 곳의 공연은 조수미와 한국인 지휘자 정민 대신 중국인 소프라노와 지휘자로 출연자를 교체한 상황이다.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는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이들 현지 오케스트라의 공연 취소 통보는 모두 따로 전달됐지만 서로 조율된 것 같다’고 보도했다.

앞서 피아니스트 백건우도 3월 18일 예정된 중국 구이양심포니오케스트라와의 협연이 중국의 비자 발급 거부로 무산된 바 있다. 백건우의 자리 역시 중국인으로 교체됐다.

/송주희기자 ss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