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CES 2021] 오픈 이노베이션에 승부 건 LG…"경쟁자와도 협력"

■ LG미래기술대담

"급변하는 뉴노멀 시대 주도하려면

분야 간 경계 뛰어넘는 플랫폼 중요"

스위스 합작법인 알루토 이달 출범

차량용 인포테인 시스템 본격 개발

마그나 "LG와 합작해 시너지 UP

파워트레인 수직계열화 가능해져"

박일평(왼쪽) LG전자 사장이 세계 최대 전자·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1’에서 ‘함께 만드는 혁신’을 주제로 열린 ‘LG 미래기술대담’에서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 게리 셔피로 최고경영자(CEO)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제공=LG전자




“상상을 뛰어넘게 변하고 있는 뉴노멀 시대를 선도하려면, 경쟁자와도 손잡고 협력할 수 있어야 합니다.” 12일(미국 현지 시간) 세계 최대 전자·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1에서 박일평 LG전자(066570)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은 온라인에서 열린 LG미래기술대담에서 이같이 말하며 오픈 이노베이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필요 시 적과도 손잡을 수 있는 의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빠르게 바뀌고 있는 시대에 적응하는 힘이 된다는 맥락에서다.

박 사장은 “전례 없이 빠르게 변하는 시대에 혁신을 주도하기 위해서는 이전과 다른 방식으로 생각하고 실행해야 한다”며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고객 가치를 혁신하기 위해 분야 간 경계를 넘는 플랫폼 경쟁력과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으로 승부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이날 대담은 CES 2021을 주최하는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의 게리 셔피로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해 LG전자와 협력하고 있는 기업 대표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는 글로벌 소프트웨어 기업 룩소프트의 드미트리 로스치닌 CEO, 스마트 밀키트 기업 토발라를 이끄는 데이비드 래비 CEO,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엘레멘트AI를 경영하는 장프랑수아 가녜 CEO 등이다.

박일평(왼쪽) LG전자 사장이 12일(현지 시간) 세계 최대 전자·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1’에서 ‘함께 만드는 혁신’을 주제로 열린 ‘LG미래기술대담’에서 사회자 에이미 알리야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 제공=LG전자


이들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빠르게 제품과 서비스를 바꾼 사례를 언급하며 혁신을 구현하는 기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박 사장도 자외선 램프(UV-C)와 AI 공간 인지 능력을 탑재한 LG클로이 살균봇, 전자식 마스크로 알려진 LG퓨리케어 웨어러블 공기청정기 등을 직접 꼽으며 “독보적인 기술력을 신속하게 활용해 팬데믹에 대응했다”고 자평했다. 참석자인 셔피로 CTA CEO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촉발하기 위해 LG전자가 운영하고 있는 ‘LG 이노베이션 카운실(Council)’을 꼽기도 했다. 이 카운실은 박 사장이 의장을 맡고 AI·빅데이터·클라우드·로봇·모빌리티 등 각 첨단 분야 전문가 12명이 참여해 미래를 이끌 혁신에 대해 주기적으로 논의하는 기구다. 셔피로 CEO는 “가치 사슬이 점차 복잡해지고 있어 어떤 회사도 혼자서 모든 것을 해내기 어렵다”며 여럿이 힘을 합쳐 혁신을 이루려는 LG전자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 이 밖에도 LG 씽큐 앱을 통해 소비자 접점을 확대한 토발라, LG전자와 함께 AI 솔루션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엘레멘트AI의 사례도 대담에 포함됐다.





실제로 LG전자는 오픈 이노베이션이라는 큰 틀 아래 진행되는 논의를 실천으로 옮기며 혁신의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급성장하는 전기차 시장에 대응하는 전장(VS) 사업에서 가속도가 유독 빠른 모습이다. 박 사장은 이날 대담에서 “이달 27일 스위스 소프트웨어기업 룩소프트와 함께 설립한 알루토(Alluto)가 본격적으로 출범한다”며 “차량 안에서 누리는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해 CES 2020이 개최된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룩소프트와 협약을 맺고 LG전자의 웹 OS 오토 플랫폼을 기반으로 차량용 통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개발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1년 만에 법인 설립으로 결실을 거둔 것이다. 아울러 알루토의 출범은 지난해 말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LG전자와 마그나인터내셔널과의 합작 법인 설립과 더불어 LG전자의 전기차 부품 제조 역량을 끌어올릴 이벤트로 꼽히고 있다.

한편 같은 날 진행된 LG전자의 파트너사 마그나인터내셔널은 전날에 이어 합작 법인 설립에 대해 높은 기대를 드러냈다. 마그나 관계자는 대담과는 별개로 진행된 자체 행사에서 “LG전자와의 합작은 전기차 파워트레인의 수직통합을 가능하게 한다”며 “양사의 강점을 결합함으로써 투자 효율성은 물론 제품의 출시 속도 등에서도 시너지 효과가 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LG전자와 함께라면 전기차 모터와 인버터, 온보드 충전기 등 전기 파워트레인의 개별 구성 요소를 완전하게 통합 제공할 수 있다”며 “LG전자의 기존 제조 공간을 활용해 제품 출시 시간을 단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이수민·변수연기자 noenem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