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시황
공유로 주차문제 해결…금천구, 홈플러스와 부설주차장 개방 업무협약

이달부터 금천점 옥상주차장 100면 개방

전일제 거주자 우선주차 방식으로 운영

이승훈(오른쪽부터) 홈플러스 금천점장과 유성훈 금천구청장, 박평 금천구시설관리공단 이사장이 지난 21일 홈플러스 금천점 옥상주차장에서 ‘홈플러스 금천점 부설주차장 개방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협약서를 들고 있다./사진제공=금천구




서울 금천구는 주차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형마트 주차장을 활용한다. 구는 지난 21일 홈플러스 금천점과 부설주차장 개방 및 공유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부설주차장 개방·공유사업은 지역의 주차난을 해소하기 위해 상가·업무용 건축물의 부설주차장 중 근로자의 퇴근 등으로 비어있는 주차장을 주민들에게 개방·공유하고, 개방한 건물 소유주에게는 주차장 시설공사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이번 협약을 통해 홈플러스 금천점은 6층 부설주차장 총 263면 중 100면을 주민들에게 전일제 거주자 우선주차로 개방한다. 이용요금은 한 달에 5만원이며 이용을 원하는 주민은 금천구시설관리공단으로 신청하면 된다.



전국 각 지자체별로 주택가 주차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부설주차장 개방사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개방된 부설주차장을 시설관리공단에서 직접 전일제 거주자 우선주차 방식으로 운영하는 것은 금천구가 처음이다.

구는 주차난이 심각한 독산2동과 시흥5동에 소규모 주차장과 독산2동 마을공원 지하주차장 등 공영주차장 건립 사업, 주택 담장을 허물어 개인 주차장을 확보해주는 그린파킹 사업,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한 그린파킹 주차장 공유사업과 ARS 거주자우선주차장 공유사업 등을 추진하는 등 지역의 열악한 주차환경을 개선하고 있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민관 협력을 통한 주차장 공유사업으로 지역 주차난을 해소하고, 공영주차장 건설, 그린파킹 등 지역의 주차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들을 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성행경기자 saint@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2 17:35:3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