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시황
"윤미향 해명 설득력 없어" 심상정 향해 우희종 "확인 전 돌 던져…매우 정치적"
심상정 정의당 대표/연합뉴스




더불어시민당 대표를 역임했던 우희종 서울대 수의학과 교수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후원금 유용 의혹 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사태와 관련, “해명이 더이상 설득력을 갖기 어렵다”고 비판한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향해 “최소한 인간의 기본예의를 갖춰달라”고 날을 세웠다.

우 전 대표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역사 문제 제기로 하나 돼 외쳤던, 같이 하던 이가 여론몰이에 놓였다면 최소한 여론에 의한 문제제기가 타당한 지 충분한 조사가 끝날 때까지 기다리자고 하는 것이 인간의 기본 예의가 아닐까 한다”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우 전 대표는 “양쪽 이야기와 객관적 사실 확인이 될 때까지 기다리지도 않고 주변과 함께 돌을 던지는 행위를 보면서 매우 실망스럽다”고 지적한 뒤 “사람들의 관심 받을 때는 같이 하되, 여론 몰이의 대상이 돼 곤경에 빠질 때 사실 확인도 하기 전에 같이 질타하는 것은 매우 정치적”이라고도 적었다.

우 전 대표는 이어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감탄고토’ 같다”면서 “이래서 사람들이 정치인에 대하여 부정적이 된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우희종 전 더불어시민당 대표/연합뉴스


그는 또 “굳이 잘못한 것을 편들라는 것도 아니고 나 역시 그럴 생각은 없으며 책임 질 것은 져여 한다”고도 썼다.

아울러 우 전 대표는 “무엇보다 30년간 역사를 바로 잡고자 노력해 온 이를 이처럼 사실 확인도 전에 가볍게 비난할 수는 없다”면서 “사회의 중요한 역할을 해온 점을 인정한다면 천천히 살펴 확인하는 정도는 필요하지 않을까”라고 강조했다.



앞서 정의당은 후원금 유용 의혹과 ‘안성 쉼터 고가매입’ 의혹, 아파트 경매 구매자금 출처 의혹 등 각종 의혹이 쏟아지고 있는 윤 당선인에 대한 비판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심 대표는 전날 윤 당선인 의혹에 대해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본인의 해명이 신뢰를 잃은 상태에서, 검증과 공천 책임을 가진 민주당이 계속 뒷짐을 지는 것은 납득 하기 어렵다”고 지적하면서 “책임 있는 조치를 내놓으라”고 민주당을 직접 겨냥했다.

심 대표가 이처럼 윤 당선인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면서 정의당이 이른바 ‘데스노트’에 윤 당선인의 이름을 올린 게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됐다.

정의당의 데스노트는 문재인 정부 들어 정의당이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부적격’으로 판단한 공직 후보자의 낙마 사례가 많아 붙은 조어다로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 당시 데스노트에 조 전 장관의 이름 올리기를 거부해 ‘일관성 결여’라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8 12:32:5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