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경제단체
“카톡왔숑”…소리 상표 출원 증가




방송 광고 등에서 사용하는 음계, 리듬감, 유행어 같은 소리상표 출원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은 지식재산권으로 보호 받을 수 있는 소리상표 출원 건수가 2015년 6건에서 지난해 44건으로 7배 늘어났다고 3일 밝혔다.

소리상표는 소리로 구성된 상표를 말하는 것으로 한미FTA 체결에 따른 합의 내용을 기초로 2012년 3월부터 냄새상표와 함께 상표 범위에 추가됐다.



잘 알려진 소리상표로는 LG전자의 ‘사랑해요 LG’ 효과음, 카카오의 ‘카톡왓숑’ 등이 있다. 또한 개그맨 김준호의 ‘케어해 주쟈나’, 김대희의 ‘밥 묵자’, 컬투(정찬우·김태균)의 ‘그때그때 달~라~요’, ‘쌩뚱맞죠’ 등 유행어도 소리상표로 등록됐다.

소리상표는 광고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사용한 결과 일반 소비자에게 특정인의 상품에 관한 출처표시로 인식될 정도로 널리 알려지거나 식별력 있는 특정 단어의 발음소리로 표현한 경우처럼 그 자체로 식별력이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 등록할 수 있다.

문삼섭 특허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우리 기업들이 문자, 로고 등 시각상표 뿐만 아니라 소리상표, 냄새상표 등을 적극 활용하여 기업 고유의 정체성을 강화해 나간다면, 국내 경쟁력 확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호현기자 greenlight@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14:46:4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