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시황
폴 매카트니의 52년전 명곡 ‘헤이 주드’ 가사지 11억에 낙찰

1968년 녹음 당시 사용…비틀스 해체 50주년 기념 경매

폴 매카트니 /AFP=연합뉴스




비틀스 멤버 폴 매카트니(77)가 52년 전 완성한 명곡 ‘헤이 주드’(Hey Jude)의 가사지가 11억원에 팔렸다.

10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매카트니가 쓴 ‘헤이 주드’의 가사지는 비틀스 해체 50주년을 기념해 이날 마련된 온라인 경매에서 91만 달러(약 11억원)에 팔렸다. 이는 감정가의 5배를 뛰어넘는다.

이 가사지는 비틀스가 1968년 런던 소호에 위치한 녹음실 트리던트 스튜디오에서 ‘헤이 주드’를 녹음할 당시 사용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날 경매에는 기타와 LP판 등 비틀스의 기념품 250여점이 출품됐다.



정확히 50년 전인 1970년 4월 10일 매카트니는 인터뷰를 통해 세계를 강타한 비틀스의 해체를 선언했다. 당시 그는 훗날 비틀스의 명콤비 존 레넌과 다시 작업할 것이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노”(NO)라고 단호히 답했다.

‘헤이 주드’는 레넌이 이혼하자 매카트니가 레넌의 아들 줄리언(Julian)을 위로하기 위해 쓴 곡으로 애초 제목은 ‘헤이 줄스(Jules)’였다. 레넌은 1966년 일본인 전위 예술가 오노 요코를 만나면서 줄리언의 친모이자 자신의 첫째 부인인 신시아와 이혼했다. /곽윤아기자 o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2 17:35:3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