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정책·제도
건설업계 코로나19 특별융자, 보름만에 8,200여곳 지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건설업계 특별융자와 관련 보름 만에 8,200여곳이 지원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코로나19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건설업체에 대한 특별융자가 출시 15일 만에 8,239개사에 지원됐다고 6일 밝혔다. 총 지원액은 1,485억원이다. 이번 특별융자는 지난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코로나19 대응방안 논의를 위한 간담회를 진행한 뒤 결정한 조치다. 건설공제 등에서 별도의 담보를 받지 않고 1.5%이내의 저리로 융자를 지원하는 형태로 이뤄졌다. 국토부는 이번 특별융자가 임금지급, 장비대금 지급 등 실질경비로 사용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국토부는 이와 더불어선급금 공동관리제도 완화해 270여억원의 지원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선급금 관리제는 건설사가 발주처로부터 선급금을 받기 위해 보증서를 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보증서 발급기관인 공제조합의 동의가 있어야 선급금 일정액을 사용할 수 있다. 국토부는 건설사의 유동성을 확대해주기 위해 이 제도를 일부 완화해 준 바 있다.
/강동효기자 kdhyo@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부동산부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영화 '내부자들'처럼 거대악을 무너뜨리는건 내부고발자입니다. 그대들의 용기를 응원합니다.
서울경제 금융부에서 일합니다
내부고발자들, 드루와 드루와 모히또 한잔 사줄테니.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26 15:05:2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