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中 폭스콘, 일부 지역서 공장 가동 재개...인력 10%만 복귀

정저우·선전, 아이폰 조립라인 대다수 차지
폭스콘 1월 매출액 전년대비 약 12% 감소

  • 전희윤 기자
  • 2020-02-11 08:45:43
  • 기업
中 폭스콘, 일부 지역서 공장 가동 재개...인력 10%만 복귀
중국의 춘제 연휴가 끝난 지난 10일(현지시간) 장쑤성 쓰훙현의 한 전자부품 공장에서 직원들이 생산작업을 재개하고 있다. /쓰훙=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으로 문을 닫았던 애플의 위탁 생산업체 폭스콘 중국 공장이 생산을 재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폭스콘의 정저우 공장이 이날부터 가동하는 것을 승인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아직 공장 전체 인력의 10%인 약 1만6,000 명만 복귀했다고 이 소식통은 말했다. 애플 전문가로 유명한 TF 인터내셔널 증권의 궈밍치 애널리스트는 폭스콘 정저우 공장이 아이폰 11 시리즈와 3월로 출시가 점쳐지는 저가형 아이폰 등을 생산하는 가장 핵심적인 아이폰 생산거점이라고 지적했다.

또 남부 선전의 폭스콘 공장도 11일부터 부분적으로 생산을 재개하도록 승인을 받았다. 그러나 이 공장 역시 10%인 약 2만 명만 복귀한 상황이다. 폭스콘 임원들은 또 쿤산 등 중국 내 다른 지역 공장들도 생산을 재개하기 위해 당국과 매우 열심히 협상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정저우와 선전의 공장 2곳은 아이폰을 제조하는 폭스콘 조립라인의 대다수를 차지한다. 로이터는 이에 따라 아이폰의 전 세계 출시에 영향을 줄 것 같다고 보도했다.

폭스콘은 대만 증권거래소에 제출한 서류에서 올해 1월 매출액이 1년 전과 견줘 11.96% 감소했다고 밝혔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이날 1·4분기 아이폰 생산 전망치를 당초보다 10% 줄어든 4,100만 대로 예상했다. 궈밍치도 신종 코로나를 이유로 앞서 1·4분기 아이폰 출하량 전망치를 10% 삭감했다.

폭스콘은 이날 “우리 직원들의 복지가 폭스콘에는 최고의 우선순위”라면서 “우리는 신종 코로나로 인한 공중보건 위협을 면밀히 감시하면서 우리 공장 가동에 권고된 보건·위생 조치를 적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애플 주식은 이날 오전 약 1.9% 하락한 가격에 거래됐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이로 인해 이 회사의 시가총액이 무려 270억달러(약 32조원)나 날아갔다고 보도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